뉴스 > 연예

주승용 최고위원, 사퇴 후 자리 박차고 나가…‘격분’ 왜?

기사입력 2015-05-08 15:51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4·29 재보궐선거 참패 직후 불거졌던 새정치민주연합의 '내부 진통' 격화 속에 주승용 최고위원이 사퇴해 관심이 쏠린다.
이종걸 신임 원내대표 취임 이후 처음 열린 8일 공개 지도부 회의에서 주승용 최고위원은 정청래 최고위원의 '공갈치지 말라'는 발언에 격분해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문 대표 등 지도부가 만류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날 주승용 최고위원은 자신의 발언 순서에 재차 당내 '친노(親盧, 친노무현계) 패권주의'를 지목했다.
주 최고위원은 지난 4일 회의에서도 "문 대표가 선거 패배에 대해 어떻게 책임지겠다는 것인지 밝혀라. 물러나지 않겠다면 친노 패권정치 청산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승용 최고위원의 발언을 들은 정청래 최고위원은 "공개, 공정 공평.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서도 "(최고위원직을) 사퇴하지 않으면서 사퇴할 것처럼 공갈치는 게 문제라고 생각한다. 자중하고 단결하는 데 협조하

면 좋겠다"고 공격적으로 말했다.
이에 격분한 주 최고위원은 "공개석상에서 이런 말을 듣는 게 치욕적"이라면서 "저는 지금까지 공갈치지 않았다. 저는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 모든 지도부도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를 접한 네티즌은 “주승용 정청래 내부진통, 심각하네”, “주승용 정청래, 화날만 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