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레즈비언 성관계' 서지수 루머 유포자 기소 "거짓의 사실 드러내"

기사입력 2015-05-08 17:04

'레즈비언 성관계' 서지수 루머 유포자 기소 "거짓의 사실 드러내"

서지수/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 서지수/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걸그룹 러블리즈 서지수와 관련된 루머를 유포한 A씨와 미성년자 B씨가 약식 기소됐습니다.

법조 관계자들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A씨와 B씨를 서지수의 루머를 온라인에 유포한 혐의로 약식 기소했으며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검찰은 공소장에 "피고인은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공연하게 거짓의 사실을 드러냈으며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적시했습니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8일 한 매체에 "오랜 기간 수사 결과를 기다려왔다. 약식 기소와 벌금형은 사실"이라면서 "곧 공식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데뷔 전 서지수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서지수가 과거 '멤버놀이(인터넷 카페에 가입한 회원이 마음에 드는 연예인을 골라 그 연예인의 성격, 말투, 습관 등을 똑같이 따라하는 것)'를 하면서 폭언과 음담패설을 일삼았고 자신의 알몸 사진을 촬영해 성희롱을 일삼았다고 전했습니다.

"피해자 중 서지수 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거나 자살을 시도한

사람도 있다"는 주장과 함께 서지수와의 친분을 증명하는 사진도 여러 장 올라왔습니다.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지수가 레즈비언이라면서 "서지수와 연인 사이였고 서지수가 성관계를 가질 때마다 사진 촬영을 요구했다. 자신의 요구를 거부하면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며 서지수가 화를 냈기 때문에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는 충격적인 글이 올라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