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라디오스타’ 옥주현 “핑클빵 스티커…내가 제일 인기 없었다”

기사입력 2015-06-11 00:06

[MBN스타 최윤나 기자] 가수 겸 뮤지컬배우 옥주현이 과거 라이벌을 김국진으로 꼽았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두루두루 잘하는 두루치기 4인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MC 윤종신은 “핑클의 최대 라이벌이 김국진이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사진=라디오스타 캡처
↑ 사진=라디오스타 캡처
옥주현은 “그 당시 국진이 빵이 먼저 나오고, 그 이후에 핑클 빵이 나왔다. 국진이 빵을 따라갈 수 없었다”고 라이벌로 삼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때 민호가 “내가 초등학생일 당시 만화 캐릭터 빵이 나왔다. 스티커가 인기가 많았다”고 했다. 그러자 옥주현은 “우리도 스티커가 있었다. 근데 내 스티커가 제일 인기가 없어 꽝인 느낌이었다”고 씁쓸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