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집단폭행’ 개그우먼 라윤경 “아이들에게 준 상처…용서할 수 없어”

기사입력 2015-07-07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집단폭행’ 개그우먼 라윤경 “아이들에게 준 상처…용서할 수 없어”

개그우먼 라윤경, 개그우먼 라윤경, 개그우먼 라윤경

개그우먼 라윤경, 폭행 사건 심경 토로

‘집단폭행’ 개그우먼 라윤경 “아이들에게 준 상처…용서할 수 없어”

개그우먼 라윤경이 폭행 사건에 대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5일 라윤경은 SNS에 “이젠 검찰로 송치가 돼 형사 조정을 앞두고 있지만 여전히 사과 한 번 없다”고 자녀와 함께 당한 폭행 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라윤경은 “씀쓸한 마음에 인터뷰에 응했다. 저뿐만 아니라 제 아이들에게 준 상처는 억만금을 준다해도 용서할 수 없을테지만 가해자들이 폭력을 휘두르지 않고 참된 부모로서 바르게 살겠다는 각오를 다질 수 있는 따끔한 경종을 울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그는 해당 인터뷰의 링크를 걸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앞서 한 매체에서는 라윤경이 경기도 성남시 S초등학교의 왕따 가해 학생의 어머니들인 권모씨, 정모씨에게 폭행을 당해 전치 3주의 뇌진탕 진단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윤경은 얼굴에 심한 흉터를 남길 만한 상처를 받았으며 OBS ‘줌마가 간다’ 또한 이 때문에 1회 촬영만 마치고 더 이상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라윤경 폭행 사건의 가

해자들은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변호사를 선임해 맞고소 했으며 현재 해당 사건은 검찰 송치 후 형사 조정을 앞두고 있다.

라윤경은 지난 1999년 MBC 공채 10기 개그맨으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대장금’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등에 출연했다. 현재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 출연 중이다.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