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힐링캠프’ 새 로고 공개, 콘셉트도 새롭게 개편 ‘토크버스킹’

기사입력 2015-07-07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힐링캠프’ 새 로고 공개됐다.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가한가’(이하 힐링캠프)가 새롭게 바뀐다. 말이 모이고 생각이 뭉치고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 ‘힐링캠프’가 된다는 콘셉트로 누구라도 말하고, 누구라도 들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토크쇼로 개편한다.
다양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펼쳐지는 길거리 공연 ‘버스킹’과 내밀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토크쇼’의 콜라보레이션인 ‘토크버스킹’ 형식이 도입된다.
새롭게 바뀐 ‘힐링캠프’는 ‘토크버스킹’이란 큰 틀 안에서 시청자와 직접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버전의 구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든 사람의 이야기는 들을 가치가 있다!’는 생각에서 출발한 ‘힐링캠프’의 새로운 변화는 ‘보통사람들의 특별한 이야기’와 ‘특별한 사람의 보통이야기’가 조화를 이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버스에 탑승해 시청자들과 속마음을 나누는 ‘속마음 버스’나 시민들에게 음식을 대접하며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라면가게’ 등 ‘힐링캠프 4주년 특집 - 시청자여러분 고맙습니다’에서 이미 선보인바 있는 시청자 소통 프로젝트가 다양한 ‘토크 버스킹’의 형태로 확장, 변화하며 펼쳐질 예정이다.
‘토크버스킹’의 첫 번째 프로젝트 ‘500인’은 매주 새로운 게스트가 펼치는 토크 콘서트의 형식으로, 게스트와 시청자가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청자는 더 이상 단순한 청자가 아닌 게스트에게 궁금한 것을 묻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주인공이 되며, 게스트 역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던 역할에서 벗어나 사람들의 얘기에

귀 기울이며 소통할 수 있게 된다. 모두의 이야기가 어우러져 만들어지는 새로운 이야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힐링캠프’의 새로운 변화에 맞춰 로고 역시 바뀐다.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키워드에 맞게 말풍선들의 교집합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로고는 모두가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뜻하는 동시에 모두의 이야기가 어우러져 펼쳐지는 새로운 이야기를 뜻한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