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예가중계’ 여진구 “원래 이름, 갑구·득구될 뻔” 폭소

기사입력 2015-08-29 2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박주연 기자] 배우 여진구가 이름에 얽힌 에피소드를 밝혔다.

2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서는 영화 ‘서부전선’ 개봉을 앞두고 두 주연 배우인 설경구와 여진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리포터는 “원래 이름이 아닌 다른 이름이 될 뻔했다”고 질문했다. 이에 여진구는 “할아버지가 좋은 이름을 지어오셨다”며 “그게 여갑구와 여득구였다”고 밝혀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설경구는 미성년자인 여진구와의 회식에 대해 “고기를 상당히 많이 먹는다. 차라리 술 먹는 게 가격대비 훨씬 낫다”고 밝혀 재차 웃음을 안겼다.

박주연 기자 blindz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한동훈, 유시민 상대로 낸 '5억' 손배소…1년 6개월 만에 시작
  • '수리남' 출연 50대 男배우 성추행 혐의로 檢 송치
  • 일본, 아베 국장서 중국·대만 따로따로 소개…중국 강력 반발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 체포…해당 고시원 '30대 세입자'
  • "헐값 매수자 신상 현수막 걸어야"…거래절벽에 도넘은 집값 방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