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하시마섬, 어떤 섬인가? 과거 조선인 강제 노역 장소 ‘충격’

기사입력 2015-08-30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고유경 인턴기자]
하시마 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9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해외 동포들에게 고국의 따뜻한 밥을 대접하자는 기획인 ‘배달의 무도’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방송 말미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하시마 섬(군함도)을 찾은 유재석, 하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당 예고편에서 유재석은 “너무 늦게 왔습니다. 죄송합니다. 너무 늦었습니다”라며 목이 멘 목소리로 사죄했다.
한편 하시마섬은 일본 서쪽 나카사키 반도에서 약 4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섬으로 ‘군함도’라고 불린다.
하시마섬은 일본 근대화의 상징으로 우리나라의 슬픈 역사가 숨쉬는 장소로,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징용으로 감옥섬, 지옥섬의 악명을 지녔다.
조선 농민들은 하시

마 섬의 좁은 통로 갱도에서 하루에 12시간씩 누운 자세로 석탄을 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록과 관련된 소식이 전해지며 국내에서도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하시마섬 정말 분이 차오른다” “하시마섬, 진짜 마음 너무 아파” “무한도전때문에 하시마섬에 대한 관심이 생겨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체포…30대 세입자
  • 러-독 해저가스관 연쇄 누출…'파괴 공작' 공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토스증권 한때 1,298원에 환전…"300만 원으로 35만 원 차익"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