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라디오스타’ 이민호, 배슬기 경악케 한 ‘19금 습관’은?…‘기대↑’

기사입력 2015-10-13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유지혜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민호가 깜짝 놀랄 만한 습관을 공개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에 왕실과 밀접한 인연을 가진 네 사람 황재근-빅토리아-이민호-김희정이 모였다. 네 사람은 품격을 품은 토크와 다양하고 고급진 끼를 대 방출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할 예정이라고 전해져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왕족은 아니지만 왕실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네 사람 황재근-빅토리아-이민호-김희정이 출연하는 ‘왕실특집’이 진행된다.

사진제공=MBC
↑ 사진제공=MBC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종신의 “왕족은 아니지만 왕실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네 분을 모셨습니다”라는 소개에 이어 스튜디오에 들어선 황재근-빅토리아-이민호-김희정은 조심스러운 인사를 전한 후 각자 자신의 에피소드를 풀어놓으며 귀를 솔깃하게 만들기 시작했다.

이후 황재근-빅토리아-이민호-김희정은 재치 넘치는 입담뿐만 아니라 액션시범부터 중국어 애교까지 ‘왕실특집’다운 최고급 끼를 다량 방출하며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민호는 ‘액션스타’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작품에서 액션신이 있으면 직접 다 한다고 (들었다)”는 윤종신의 말에 이민호는 “욕심이 있어요”라며 액션신 욕심을 드러낸 데 이어 김국진을 상대로 한국과 중국의 액션의 차이점을 비교해 시범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민호는 생각지도 못한 ‘19금 습관’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배우 배슬기와 함께 19금 영화를 찍었다고 밝힌 뒤 “저도 모르게 손이 움직였나 봐요”라며 자신의 행동에 배슬기가 화들짝 놀랐던 그날의 상황을 이야기했고 스튜디오는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어서 이민호의 ‘19금 습관’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렇듯 황재근-빅토리아-이민호-김희정은 왕실의 고급스러움이 묻어 나오는 입담과 끼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을 네 사람의 활약은 오는 14일 수요일 밤 11시1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민주당 단독 처리…"협치 파괴" vs "책임 마땅"
  • 북한, 5일 동안 3번째 탄도미사일…한미일 연합훈련·해리스 부통령 방한 겨냥했나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혐의 30대 남성 구속
  • 기간제 남교사, 여중생과 여러 차례 성관계…경찰 수사 나서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시한부 어린이 '마지막 소원'에…집 앞으로 모인 '괴물복장' 1천여 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