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만다 사이프리드, 연극 공연 중 셔츠 벗고 상반신 노출 '깜짝'

기사입력 2015-10-13 13:08 l 최종수정 2015-10-28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만다 사이프리드, 연극 공연 중 셔츠 벗고 상반신 노출 '깜짝'
아만다 사이프리드/사진=The Way We Get by SNS 캡처
↑ 아만다 사이프리드/사진=The Way We Get by SNS 캡처

할리우드 대표 미녀스타 아만다 사이프리드의 수위 높은 연극이 화제입니다.

사이프리드는 지난 6월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 연극 '우리가 사는 방식'(The Way We Get By)을 공연했습니다.

이번이 첫 연극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사이프리드는 19금 연기를 펼치는 역할을 선택했습니다.

극 중 사이프리드는 속옷만 입고 무대에 오르고, 셔츠를 벗고 상체를 노출하는 등 파격적인 연기를 아무렇지 않게 소화해내고 있습니다.

사이프리드의 파격 변신에 대한 현지 반응은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다수의 해외 연예 매체는 그의 연기에 '깜찍하고, 섹시한데다 사랑스럽기까지 하다'며 좋은 평가를 내놓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가 사는 방식'은 결혼식 하

객으로 만난 커플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시작은 원나잇 스탠드였지만, 수 차례 육체적 교감을 나누고 연인이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솔직하고 도발적인 여성 '베스' 역을 맡았습니다. 연극배우 토마스 사도스키가 '더그' 역을 맡아 그와 호흡을 맞추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