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딸 금사월’ 복수를 꿈꾸는 전인화, 손창민 금고 열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5-10-25 2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김윤아 기자] 배우 전인화가 손창민의 금고를 건드렸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는 신득예(전인화 분)가 강만후(손창민 분)의 금고를 털려다 실패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사진=내 딸 금사월 캡처
↑ 사진=내 딸 금사월 캡처
이날 신득예는 강만후가 잠든 틈을 타 금고를 열려고 했다. 하지만 강만후가 뒤척이자 침대에 기대자는 척 연기를 했다.

이를 지켜본 강만후는 복수를 꿈꾸는 신득예의 속내는 까맣게 모른 채 침대에 기대자는 신득예의 머리를 넘기며 “또 무서운 꿈을 꿨나보네”라며 침대에 가지런히 눕혔다

김윤아 기자 younahkim@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