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경실 측, “남편 성추행 인정한 것 아니다”…‘논란일축’

기사입력 2015-11-06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정지원 인턴기자]
개그우먼 이경실 측이 남편 성추행 혐의에 대한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다.
6일 이경실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사건의 증인을 정하고 고소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 중 '그 날 술을 많이 드셨나요?'라는 판사의 질문에 이경실의 남편이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했고, 이어진 '술에 취해 행해진 걸 인정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네'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술을 마시고 행해진 걸'이라는 문장을 무조건 성추행이라고 단정 짓는 것은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라며 "이 재판의 취지가 술을 마시고 행해진 행위에 대한 정확한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인 만큼 고소인과 피고소인이 한 자리에 입회하고 증인들의 증언이 오고가서 사건의 정황이 명확히 밝혀진 후 다시 이야기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경실씨의 남편은 이번 고소 건이 진행되면서부터 한결같이 재판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변해왔고 그 사실은 지금도 변하지 않습니다"라며 "부디 모든 상황이 종료되기까지 자극적인 내용의 추측성 기사들을 자제해 주시길 거듭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경실의 남편 최모씨는 지인의 아내인 30대 가정주부 B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기소 직후 최씨는 혐의를 부인했다. 이경실은 소속사를 통해 "남편의 결백을 믿는다"고 전한 바 있다.
기사를 접한 네티즌은 “이경실 남편 성추행 인정, 기레기들”, “이경실 남편 성추행 인정, 술 마신 것만 인정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윤 대통령, 기시다 일 총리와 통화…"무모한 도발, 대가 따를 것" 인식 공유
  • '벼랑 끝' 이준석, 중징계되나…이 시각 국민의힘 윤리위
  • 비올리스트 신경식, 오스카 네드발 국제 콩쿠르 2위·청중상 수상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