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응답하라1988’ 첫 방송 시청률 6.7%, ‘응팔 앓이’ 서막 열리나

기사입력 2015-11-07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오주영 기자]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혔던 응답하라 세 번째 시리즈 ‘응답하라 1988(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80년대 푸근한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으며 ‘응팔 앓이’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6일(금) 저녁 7시 50분 방송된 1회 ‘손에 손잡고’ 편이 평균 시청률 6.7%, 최고 시청률 8.6%를 기록하며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온 가족이 함께 보는 ‘코믹 가족극’답게 남녀 10대~50대 시청층 모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가구 / 전국 기준)
‘응답하라 1988’ 1화 ‘손에 손잡고’ 편은 1971년생, 올해로 마흔 다섯이 된 성덕선(배우 이미연)의 내레이션으로 막을 열었다. 도봉구 쌍문동 골목을 공유하는 ‘동일이네’와 ‘성균이네’, 그리고 그 골목에서 나고 자란 ‘골목친구 5인방’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지금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인 이웃간의 ‘정’, 마치 ‘공기’와 같아 존재의 소중함을 잘 알아챌 수 없는 가족 등 촌스럽지만 마냥 정겹고 푸근했던 80년대 감성을 하나하나 건드렸다.
◆ 가족, 그리고 이웃
어제 방송에서는 1화인만큼 쌍문동 골목을 끼고 살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천천히 풀어냈다. 가진 건 없지만 정만큼은 넘쳐 흐르는 ‘동일이네’에서는 공부 잘하는 언니 ‘보라(류혜영 분)’와 아들인 동생 ‘노을(최성원 분)’ 사이에 껴 설움만 쌓아가는 둘째 딸 ‘덕선(혜리 분)’의 모습이 사실적으로 그려졌다. 또, 근엄한 포스를 풍기지만 사실은 썰렁 개그 마니아인 ‘성균이네’에서는 전화번호부를 끼고 사는 덕후 아들 ‘정봉(안재홍 분)’, 한없이 무뚝뚝한 ‘정환(류준열 분)’, 그리고 세 남자와 함께 살며 알 수 없는 외로움을 키워나가는 엄마 ‘미란’의 모습이 담겼다. 가장 가까운 관계처럼 보이지만, 가장 서로를 ‘모르는’ 가족관계의 사실적인 모습이 담겨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 지금은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이웃간의 정 또한 만나볼 수 있었다. 밥 한 공기가 모자라 아랫집에 밥 얻으러 간 것을 시작으로 아이들의 손을 통해 바쁘게 골목을 오가는 반찬들, 세 집 주부가 평상에 앉아 콩나물과 멸치를 다듬는 모습, 김성균이 통닭 두 마리를 사와 아랫집 동일이네와 나눠먹는 모습은 과거 이웃간의 따뜻한 정을 떠올리게 했다.
◆ 80년대 대한민국
88년이라는 시대를 와 닿게 하는 작은 에피소드도 있었다. 88서울 올림픽 피켓걸로 선정된 덕선(혜리 분)은 반 년 동안 구슬땀 흘리며 ‘마다가스카르’ 피켓걸로 나설 준비를 했다. 하지만 마다가스카르가 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며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될 뻔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우간다’ 피켓걸로 참여하며 가족, 그리고 쌍문동의 자랑이 된 것. 제작진이 “88년도에 일어난 역사적 사건 사고들을 극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에피소드로 풀어낼 것”이라 전했던 것처럼 앞으로 또 어떤 88년대 사건 사고들을 그려낼 것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삐삐도, 휴대폰도, 초고속 인터넷도 되지 않던 시절의 아날로그적인 삶의 방식도 재현됐다. 엄마가 대문 밖으로 나와 힘차게 소리지르면 하나 둘 집으로 모이는 아이들의 모습, 아버지의 뒷주머니에 꽂혀있던 누런 월급봉투, 높이가 다른 교실 책상, 굴려서 배달하는 가스통, 그리고 연탄 피웠던 집이라면 격하게 공감할 ‘연탄가스의 위협’까지. 지금은 까맣게 잊고 살았던 그때의 촌스러운 기억들이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응답하라 1988’ 첫 방송은 불혹을 넘긴 덕선(이미연 분) 남편의 정체를 궁금증으로 남기며 마무리 했다. 토요일 저녁 7시 50분 방송 예정인 ‘응답하라 1988’ 2화에서는 쌍문고 3인방 정환(류준열 분), 선우(고경표 분), 동룡(이동휘 분)이 짜릿한 일탈을 꿈꾼다고 한다. 축구 혹은 공부밖에 모르고 상급생에게 돈을 뺏길만큼 순박한 이 세 명의 고등학생이

꿈꾸는 일탈이 과연 무엇일지는, 오늘 저녁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응답하라 1988’ 첫 방송 직후 공개된 OST ‘걱정말아요 그대’(2004년 전인권 4집 수록) 역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뮤지션 이적이 편곡, 가창한 ‘걱정말아요 그대’는 88년대의 따뜻한 감성과 어우러지며 극의 몰입감을 더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찰이 안 하면 내가 한다'…미국 연못서 아들 시신 찾아낸 엄마의 끈기
  • [속보] 尹대통령, 교육장관 후보자에 이주호 前교육장관 지명
  • 조응천 "검사 오래하면 'XX' 입에 붙어…조금 억울할 것"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