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현석 “’노쇼’ 고객에 매달 2500만원 손해”

기사입력 2015-12-18 12:5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인턴기자] 최현석 셰프가 예약 후 레스토랑에 나타나지 않는 ‘노쇼’ 고객 문제를 지적했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3’에서는 ‘잡혀야 산다’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승우, 영화감독 장항준, 셰프 최현석, 아나운서 김일중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MC들은 “최현석 셰프

가 SNS에 적은 노쇼 글이 화제였다”고 말했고, 최현석은 “레스토랑에 예약을 해놓고 안 나타나는 분들이 너무나 많다. 계산을 해보니 ‘노쇼’ 손님 때문에 매달 2500만 원 정도 손해가 있더라”고 밝혔다.
그는 “너무 화가 나서 SNS에 글을 썼다”며 “캠페인을 하고 나니 노쇼가 없다”고 전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