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효린·주영·범키 ‘러브라인’으로 뭉쳤다…꿀성대들의 만남

기사입력 2015-12-18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걸그룹 씨스타 효린과 가수 주영, 범키가 ‘러브라인’으로 뭉쳤다.

효린과 주영, 범키는 18일 정오 리한나 프로듀서와 입을 맞춘 ‘러브라인’(LOVE LINE) 공개한다.

‘러브라인’은 남녀 간 사랑의 감정이 서로 연결돼있다는 독특한 주제의 러브송이다. 세련된 그루브와 친숙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R&B곡이다. 저스틴 비버, 보이즈투맨, 나스, 제니퍼 로페즈, 존 레전드, 니키 미나즈, 리하나 등 팝스타들과 작업한 미국 시카고 출신 작곡팀 다 인턴즈(Da Internz)의 K-Pop 첫 데뷔작이다.

효린·주영·범키 ‘러브라인’으로 뭉쳤다…꿀성대들의 만남
↑ 효린·주영·범키 ‘러브라인’으로 뭉쳤다…꿀성대들의 만남

‘러브라인’ 뮤직비디오는 넬 ‘스타쉘’, 배치기 ‘닥쳐줘요’, 송지은 ‘쳐다보지마’, 스윙스 ‘불도저’, 버벌진트 ‘희귀종’ 등을 연출한 쟈니브로스 소

속 임석진 감독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임감독은 “‘러브라인’ 뮤직비디오는 한 여자와 두 남자의 퍼즐처럼 엇갈리고 이어지는 삼각관계를 이미지적으로 풀어냈다. 전화기 라인을 통해 이어지는 각각의 모습들과 마지막 인서트의 퍼즐을 통해 콘셉트의 재미를 느껴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효린 주영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아파트 '침입'
  • 나경원 "당 대표 욕심 내고 싶은 생각 없다…필요하다면 출마"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노예근성 싫어"…'경기장 청소 찬사'에 일본 내부는 다른 목소리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