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무성 대표, 아프리카계 학생에 "연탄색하고 똑같네" 발언 논란

기사입력 2015-12-18 16:43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권인경 인턴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하는 자리에서 아프리카계 유학생의 피부를 연탄 색깔에 비유하는 발언해 곧바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세계 27개국에서 온 영남대 새마을 유학생 40여명, 당 청년위원 50여명과 함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독거노인, 영세가정 등 불우이웃 가정에 직접 연탄 배달에 나섰다.
산타클로스 모자를 쓰고 연탄 배달을 하던 김 대표는 함께 행사에 참석한 나이지리아 출신 유학생에게 웃으며 농담조로 "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하고 똑같네"라고 말을 건넸다.
해당 유학생도 이 말을 웃으며 받아 넘겼고 행사도 무사히 끝났다. 김 대표는 자신의 농담성 발언이 오해를 살까 우려해 행사가 끝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페이스북에 "현장에서 친근감을 표현한다는 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다"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 함께 대화하며 봉사하는 상황이었지만 상대의 입장을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김 대표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다. 마음깊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이날 당 청년위원회와 외국인 유학생 등은 불우이웃

가정 15가구에 연탄 200장씩 3천장을 전달했다.
직접 지게를 지고 각 가정에 30여분간 연탄을 나른 김 대표는 "새마을 운동을 배우러 온 외국인 학생들과 함께 우리의 불우한 이웃을 돕게 돼 뿌듯함을 느낀다"며 "추운 겨울이 오면 우리 모두 이웃에 있는 고생하는 이웃들을 관심을 가지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는게 우리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