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육대’, 스타 등용문이 ‘병원문’ 열기까지

기사입력 2016-01-19 17:31 l 최종수정 2016-02-05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올해도 ‘아육대’는 잡음이 끊이질 않는다.
엑소(EXO) 멤버 시우민이 오늘(19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MBC 설 특집 ‘2016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녹화에서 부상을 당했다.
이날 시우민은 이종격투기선수 김동현과 경합 중 발목을 다쳤다. 현장에서 스스로 일어나지 못한 그는 경기장 내 의료진의 간단한 처치를 받고 즉각 병원으로 후송됐다.
이후 소속사 SM엔터테이먼트 측은 “오른쪽 무릎에 타박상을 입었으나, 다행히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현재 보호를 위해 반깁스한 상태로,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회복상태를 체크해서 결정할 예정이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현장에서 스프레이로 응급 진료를 했다는 MBC 측의 해명에도 팬들의 원성은 끊이질 않고 있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는 ‘아육대’는 신인 아이돌의 등용문과 동시에 다양한 팬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그 명맥을

이어왔다.
하지만 반발의 목소리가 크다. 매년 스타들의 부상 소식이 이어졌고 섭외 압박에 관한 논란도 일어났다. 지난 4월 다음 아고라 서명에서는 5123명의 팬들이 ‘아육대 폐지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사태도 발생했다.
‘건강한 명절 간판 프로그램’이라는 명목 아래 스타와 소속사 또 팬들의 걱정만 커지고 있다. ‘아육대’, 과연 누구를 위한 축제일까.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에 패소…"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 이동주 의원 "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 나왔지만, 정권 바뀌고 백지화"
  • '스토킹 살해' 전주환 구속기소…피해자 주소지 강수량까지 검색
  • 미국서 건너온 정체불명 우편물서 LSD 마약 성분 검출
  • 비올리스트 신경식, 오스카 네드발 국제 콩쿠르 2위·청중상 수상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