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윤정 “외간남자의 속옷선물 공세에 소름”

기사입력 2016-02-23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가수 장윤정이 외간남자로부터 일방적인 속옷 선물을 받아 당황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오늘(23일) 밤 방송되는 ‘호박씨’에서 장윤정은 스타들의 스토킹 피해 사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나도 경험이 있다. 내가 사는 아파트 1층 현관에서 항상 날 기다리는 남자가 있었는데 갑자기 나타나 빨간 속옷, 레이스 속옷 등을 선물했다”고 고백했다.
장윤정은 “그 속옷을 입은 내 모습을 상상할거라 생각하니 너무 불쾌했다. 알고보니 번듯한 직장에 다니는 사람이더라”고 밝혀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갈수록 정도가 심해져 그 사람이 다니는 회사에 직접 얘기를 했고, 그 후 회사에서 징계를 받았다고 들었다. 그렇게 정리가 됐”고 말했다.
한 편, 이 날 방송에서는 장윤정의 생생한 경험

담 외에도 60대 남성으로부터 끈질긴 연락을 받으며 스토킹을 당한 배우 양금석, 한 남성 팬에게 11년 동안 지속적으로 스토킹 피해를 받은 가수 김창완, 무려 20년 동안 동성인 여성에게 스토킹을 당하다 금전적 협박까지 받은 배우 김미숙 등의 피해 사례를 알아본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