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봉주 아들, 7년 전 조카를 집으로 데려와 친아들처럼 키우고 있어 "훈훈"

기사입력 2016-02-25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봉주 아들, 7년 전 조카를 집으로 데려와 친아들처럼 키우고 있어 "훈훈"
이봉주 아들/사진=SBS
↑ 이봉주 아들/사진=SBS

이봉주의 가족사가 최초 공개됩니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이봉주의 가족사가 밝혀질 예정입니다.

이봉주는 이날 방송에서 장인 장모와 첫째 아들의 졸업식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조카의 졸업식 이야기를 꺼냅니다.

장모는 손주의 졸업식 이야기에 “말은 안 해도 우석이 아범(이봉주)에게 고맙다”고 했다. 장인 역시 “고생 많이 했다. 아이들 키우느라고 고맙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알고 보니 이봉주 가족에게는 숨겨진 사연이 있었습니다. 14년 전, 이봉주 아내의 오빠가 덤프 트럭 운전 도중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이봉주가 7년 전 조카를 집으로 데려와 친아들처럼 키우고 있는 것입니다.

이봉주의 아내 김미순은 스튜디오에 출연해 “덤프 트럭 사고 이후 남편이 조카를 보면 너무 안쓰러워하고 마음 아파했다”

고 말했습니다.

이어 “어느 날 남편이 아이를 집으로 데리고 왔다. 그리고 자신이 조카를 챙겨줘야겠다고 먼저 말해줘 정말 고마웠다”고 밝혔습니다. 출연자들은 입을 모아 “이봉주의 인품이 정말 훌륭하다”, “천사다”, “대단하다”며 칭찬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