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장근석 “‘대박’, 인생의 전환점 될 작품”

기사입력 2016-03-28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장근석이 신작 ‘대박’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오늘(28일) 밤 SBS 월화극 ‘대박’에서는 복수를 위해 왕좌를 원했던 풍운아 ‘대길’ 역으로 돌아오는 장근석의 변신이 베일을 벗는다.
이미 각종 티저, 메이킹, 하이라이트, 포스터 등을 통해 공개된 장근석의 모습이 일부 공개된 상황. 물오른 비주얼은 물론 발성, 눈빛에서부터 느껴지는 그의 남다른 연기 열정이 어떤 반향을 일으키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근석은 “서른이 된 내 인생의 전환점이 될 중요한 작품과 캐릭터”라며 “여느 때보다 떨리고 설레는 마음으로 첫 방송을 사수하게 될 것 같다. 시청자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던 ‘배우 장근석’으로서의 새로운 모습들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흥미진진하고 매력적인 수작이 될 ‘대박’의 첫 방송을 모두 즐겁

게 시청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장근석은 첫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은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특히 전광렬과 숨막히는 대치전을 벌이는 장면은 작품의 전체적인 메시지를 담은 중요한 대목.
‘대박’은 잊혀진 왕자 대길과 그 아우 연잉군(훗날의 영조)이 천하와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담은 사극이다.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빚 빨리 갚겠다는데도"···서민 옥죄는 중도 상환 수수료, 3조 5000억
  • 우크라이나 요충지 탈환에 '뿔난' 푸틴···NYT "핵 사용 위기 커져"
  • 권성동 "외교참사 주장, '주술용 주문'일 뿐" vs 민주 "국제적 망신"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