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실베스터 스탤론 제작 넷플릭스 프로그램, 박경림-서경석 참여

기사입력 2016-05-10 1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화려한 액션이 돋보이는 새 글로벌 서바이벌 시리즈가 탄생한다.
인터넷 기반 TV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세계 전역의 능력자 및 운동선수들이 모여 경쟁하는 과정을 다루는 프로그램 '얼티밋 비스트마스터'를 내놓는다. 실베스터 스탤론, 그루지 매치와 프로듀서 데이브 브룸이 제작 및 출연자로 참여한다.
6개 나라 현지 언어로 진행되며 각 나라의 진행자 및 경쟁자가 함께 출연하는 최초의 글로벌 서바이벌 시리즈로 한국, 미국, 브라질, 멕시코, 독일, 일본 등 6개국이 경쟁에 참여한다.
총 10회로 구성되며 넷플릭스는 모든 회차를 한번에 공개 할 예정이다. 또한, 각국별로 18명이 모여 총 108명의 도전자가 참가하며 1시간 분량의 각 회차에서는 국가별로 2명씩 총 12명의 도전자가 등장한다. 이들은 극한의 신체적 능력을 요하는 장애물 코스인 '비스트(The Beast)'에 도전하게 되며 각 회차마다 우승자인 '비스트마스터(Beastmaster)'가 선정된다. 시즌 마지막 회에서는 각 회에서 우승한 9명의 도전자가 '얼티밋 비스트마스터(Ultimate Beastmaster)' 자리에 오르기 위한 최종 경쟁을 벌이게 된다.
서바이벌이 진행되는 동안 6개 나라 현지화 버전에서는 각국의 유명 진행자 또는 인기 운동선수들이 해설을 제공한다. 한국에서는 서경석과 박경림이 프로그램 해설자로 나설 예정이다.
총 제작자인 데이브 브룸은 "넷플릭스의 선구적인 네트워크는 획기적인 글로벌 시리즈를 추진할 수 있는 완벽한 환경을 제공한다"며 "전 세계에서 온 비범한 남녀들이 현대판 괴물인 '더 비스트'라는 장애물에 도전하는 모습을 시청자들이 생생하게 지켜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즈 제작자 실베스터 스탤론은 "넷플릭스와 유명 프로듀서인 데이브 브룸과 함께 이 혁신적인 컨셉의 시리즈를 제작하

자는 제안을 받아 기쁘다"며 "세계 전역에서 모인 강력한 도전자들이 험난한 신체적 도전을 극복하면서 챔피언과 영웅이 되는 모습을 전 세계가 지켜볼 것이다. 과감한 장애물 코스가 돋보이는 이 시리즈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넷플릭스에서 독점 방영될 예정이다.
jeigu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3차까지 맞았는데"…청해부대 6개월 만에 또 코로나 집단감염
  • 정부 "3차 접종 효과 명확"…접종 미루는 이유는?
  • [단독] 강남서 경찰관 '수사자료 유출·접대' 의혹…수사 의뢰
  • 민갑룡 전 경찰청장 등 전직 경찰 1,200여 명,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 윤석열, 아내 7시간 통화에 "왜 그랬는지…보도는 부적절"
  • '오미크론 연구' 안설희 "코로나 한국 이끌 사람 안철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