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민수-양정원, 경솔한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

기사입력 2016-06-17 14:55

배우 김민수가 축구선수 윤빛가람과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앞서 전효성 뒷담화 논란을 일으킨 양정원까지, 경솔한 발언을 한 스타들의 발언이 불똥을 튀었다.

17일 윤빛가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글은 최근 ‘우리집 꿀단지’라는 드라마에 나온 연기자 김민수라는 사람의 글입니다. 여러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며 대화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메시지에는 거친 욕설과 인신공격성 발언이 담겨 있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같은날 양정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 생방녹화 중 잇몸 관련 질문 후 제작진과 대화 나누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전효성씨에 대한 말실수를 하게 되었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어 양정원은 “댓글 등을 통해 많은 잇몸 지적을 받았고 그게 콤플렉스가 됐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수술을 심각하게 생각하던 중이었기에 그런 실수를 하게 됐습니다. 저는 그저 예뻐지고 싶은 마음 뿐 전효성씨나 그 어떤 분에 대한 비난의 뜻은 전혀 없었습니다”면서 “저의 미성숙한 언행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 드립니다. 다시는 이런 오해나 불편함을 느끼게 해 드리지 않도록 모든 주의를 다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한편 지난 16일 ‘배성재의 텐’에 출연한 양정원은 잇몸 관련 질문을 받고 노래가 나가는 사이에 마이크가 꺼졌다고 생각했는지

“전효성이 잇몸을 수술한 것 같다. SNS에서 봤는데 다 내려졌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말 한마디가 논란이 되고 화제가 되는 공인. 경솔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이미지 역시 타격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자신의 말 한마디가 얼마만큼의 파장이 일지 매사 긴장을 놓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