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굿와이프 전도연, 유지태에게 독설 “당신보다 내가 더 소중해”

기사입력 2016-08-13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후반부에 접어든 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가 전도연의 성장과 변화를 본격 그리며 스피디한 전개를 이어갔다.

지난 12일 방송된 ‘굿 와이프’에서는 김혜경(전도연 분)의 일 적으로의, 감정적으로의 성장과 변화가 눈길을 끌었다.

먼저 일적으로는 MJ 로펌 대표 서명희(김서형 분)와 민사 재판 최초로 진행되는 국민참여재판 공동 변호에 나서 당당한 모습을 선보였다. 자신의 불편한 몸과 수려한 언변을 활용해 배심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상대 측 손동욱(유재명 분) 변호사는 김혜경에게 “선의만으로 재판을 이길 순 없다. 실력이 있어야 한다”는 충고를 하고, 이에 혜경은 명희에게 “이 재판 꼭 이기고 싶다”며 변호사로 달라진 날카로운 눈빛을 보였다.

이어 김혜경과 서명희는 서중원(윤계상 분)에게 자문을 구해 자극적인 증언 소재로 손동욱 변호사에게 맞대응하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갔다. 과거 김혜경이 승소보다 자신의 신념을 지키고 의뢰인을 믿는 것을 우선으로 생각했다면, 이제는 승소를 먼저 생각하는 보다 이성적이고 현실적인 변호사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과의 관계 변화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혜경은 과거 이태준과 김단(나나 분)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음을 알게 되고, 태준과의 별거를 시작했다. 이태준은 김혜경에게 “우리에게 기대를 품은 사람이 많다. 화내기 적당한 때가 아니다. 부부잖아”라 말했지만, 혜경은 “무슨 짓을 해도 사과 하면 용서할 거라 생각했냐”며 “나 이제 당신보다 내가 더 소중하다”라고 응수했다.

이어 김혜경은 자신과 서중원(윤계상 분)의 관계를 의심하는 이태준에게 “꺼져”라며 과거 수동적이었던 모습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이며 묘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특히 이 장면은 이 날 순간 최고 시청률 1분을 기록한 신으로 김혜경의 변화를 단편적으로 보여준 장면이라 할 수 있다.

한편, ‘굿와이프’ 11

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5%, 최고 6.9%로 11회 연속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남, 녀 10대부터 50대까지 모두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전 연령층에서 고루 사랑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정치톡톡] 이준석 중징계 받을까 / 이재명 만화예술인단체 만난 이유는
  • 한동훈 "보복 수사 프레임 성립 안 해"…검수완박 '강한 불만'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순방 보도 듣기 평가'까지 등장한 방통위 국감…방통위원장 거취 논란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