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구재이 “10명이 싫어해도 날 좋아하는 1명 있다면 행복해”

기사입력 2016-09-20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구재이가 악플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구재이는 최근 bnt와 함께한 촬영에서 “악플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10명이 싫어해도 저를 좋아하는 한 명이 있다면 충분히 행복하다”고 밝혔다.



그는 “모델 활동 중 ‘사랑비’에 패션모델 역으로 잠깐 출연했다. 그때 드라마 현장을 처음 접했고 연기에 대한 궁금증과 열정을 갖고 배우에 도전했다”며 “겁이 없는 성격이라서 두려움보다는 즐거운 마음이 컸다. 연기를 하고 나면 본능적으로 댓글과 반응을 확인하곤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델이 되기 전까지 내 꿈은 무용단 만들기였다. 이화여자대학교 무용과에 입학했지만 우연히 길거리에서 캐스팅되면서 모델 일을 시작한 것이다. 그 당시 화장품, 정수기, 휴대폰 등 다양한 광고를 찍었지만 학업은 놓을 수 없었기에 수업과 겹치지 않는 촬영에만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출연 중인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과 관련해 구재이는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 아직 배워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며 선배님들의 조언을 새겨듣고 있다. 드라마 촬영 현장 분위기는 매우 유쾌하다. 분위기 메이커는 차인표 선배님과 배우 현우. 차인표 선배님은 정말 카리스마가 넘치는데 재밌다”고 말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