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소민 “‘1%의 어떤 것’, 학생 때 아침마다 열심히 챙겨본 작품”

기사입력 2016-09-21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슈팀] ‘1%의 어떤 것’의 배우 전소민이 알고 보니 소문난 ‘1% 폐인’이었다?
2003년, 수많은 시청자들의 주말 아침을 책임졌던 드라마 ‘1%의 어떤 것’이 2016년 버전으로 리메이크돼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13년 만에 재탄생 된 2016년 버전에서 당돌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을 가진 초등학교 선생님 김다현 역으로 활약할 전소민 역시 ‘1%의 어떤 것‘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당시 주말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로맨스 장르로 아침드라마계의 센세이션을 일으킨 ‘1%의 어떤 것’은 수많은 ‘1% 폐인’을 생성, 그 중 한명이었던 배우 전소민(김다현 역)은 “당시 고등학생 때였는데 아침에 열심히 챙겨봤다. 순정만화를 좋아하는데 ’1%의 어떤 것‘이 그런 분위기의 드라마라 설?�蔑구�당시를 회상했다.
특히 2016년 버전은 2003년 버전과는 달리 재인(하석진 분)과 다현(전소민 분)의 달달한 로맨스를 부각시켜 보기만 해도 가슴이 간질간질 해지는 장면들을 만날 수 있어 업그레이드 된 두 남녀의 러브라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전소민은 “대본이 2016년 버전으로 수정되고 리메이크 되었다고 하지만 어릴 때 봤던 그 설레는 감정이 똑같이 느껴져서 좋았다. 오히려 그때 본 기억 때문에 서슴없이 작품을 선택한 것 같다”며 고민 없이 작품을 선택했던 이유를 전했다.
이처럼 작품을 향한 오랜 애정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과 보는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러블리함까지 모두 갖춘 전소민표 김다현이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

로잡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1%의 어떤 것’은 예의라고는 쌈 싸먹은 안하무인 재벌 호텔리어 이재인과 그런 재벌남을 가르치는 초등학교 선생님 김다현의 유산 상속을 둘러싼 좌충우돌 바른생활 로맨스로, 오는 10월5일 오후 9시 드라맥스(Dramax)에서 첫 방송된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빚 빨리 갚겠다는데도"···서민 옥죄는 중도 상환 수수료, 3조 5000억
  • 권성동 "외교참사 주장, '주술용 주문'일 뿐" vs 민주 "국제적 망신"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출구 안 보이는 순방 '후폭풍' [시사스페셜]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