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공항가는 길’ 이상윤, 앉으나 서나 대본삼매경

기사입력 2016-10-01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손진아 기자] ‘공항가는 길’ 이상윤이 대본집착남에 등극했다.

KBS2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은 인물의 감정선을 촘촘하게 따라가며 고조시키는 ‘감성 멜로’ 장르의 드라마이다. 그만큼 배우들의 섬세한 표현력이 중요한 가운데 김하늘, 이상윤, 신성록, 최여진, 장희진 등 ‘공항가는 길’의 배우들은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다정한 캐릭터의 특성과 미묘한 끌림의 감정을 동시에 그려내고 있는 이상윤(서도우 역)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극 중 서도우는 미혼모였던 아내가 데려온 애니(박서연 분)를, 친딸처럼 아껴주는 남자다. 얼굴도 모르지만, 자신과 비슷한 아픔을 겪고 있는 최수아(김하늘 분)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주는 사람이다.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모를 지닌 캐릭터인 것. 그런 그가 최수아를 만나 커져가는 감정의 진폭을 담아내고 있다. 배우 이상윤의 진가가 ‘공항가는 길’의 깊이를 더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일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배우 이상윤의 남다른 성실함과 노력을 엿볼 수 있는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상윤은 촬영장 이곳 저곳에서 대본에 열중하고 있다. 어둠이 내린 촬영장, 이상윤이 홀로 의자에 앉아 대본을 체크하고, 또 머릿속으로 대본과 대본 속 서도우 캐릭터의 감정을 되뇌는 모습이 시선을 잡아 끈다. 공항, 비행기 안, 극 중 서도우의 작업실 등 이상윤의 대본사랑은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함께 ‘공항가는 길’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과의 호흡 역시

감탄을 자아낸다. 김철규 감독, 상대 배우인 김하늘(최수아 역)까지. 실제 ‘공항가는 길’ 촬영장에서는 배우-제작진 구분 없이 모두 대본에 대해, 대본 속 인물의 감정에 대해 함께 분석하고 상의한다고. 이 같은 열정과 끈끈한 팀워크, 노력 등이 어우러져 ‘공항가는 길’의 깊은 감성이 완성될 수 있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