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천둥 “누나 산다라박 앞에서 키스신, 가족 앞이라 떨었다”

기사입력 2016-12-06 13:19

[MBN스타 남우정 기자] 가수 천둥이 누나 앞에서 키스신을 찍느라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천둥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첫 솔로앨범 ‘썬더’(THUND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저희 큰누나(산다라박)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누나가 먼저 도와주고 싶다고 했다. 뮤직비디오에서 제가 큰 누나 앞에서 키스신을 찍어야 하는 역할이었다. 진짜 입술이 닿은 건 아니었지만 가족 앞에서 스킨십을 하다 보니 떨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사진=옥영화 기자
↑ 사진=옥영화 기자

한편 ‘썬더’는 솔로 뮤지션 천둥으로서의 존재감을 알리고 앞으로 천둥이 나아갈 음악적 방향을 제시하는 앨범이다. 천둥은 수록된 전곡의 작사, 작곡 및 프로듀싱에 참여하는 등 데뷔 초창기 때부터 갈고 닦아왔던 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을 한껏 발휘했다.

남우정 기자 ujungnam@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허경영 예언 이어 빵상 아줌마도?…“나라꼴 망한다, 정신차려라”

[오늘의 포토] '개미허리' 정채연, '반전 청순 복근 공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