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지호-윤진서 `대사가 너무 많아 힘들었다` [동영상]

기사입력 2017-02-20 19:25 l 최종수정 2017-02-20 1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민진경 기자]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커피메이트'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언론시사회에서 오지호는 "암기력이 좋아서 다른 작품에서는 대사 때문에 고민해본 적 없는데 커피메이트는 촬영들어가기 직전까지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감독님이 컷으로 나눠서 찍어주지 않을까 했는데 트랙인으로 찍어서 너무 잘 외워도 안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진서는 "대사를 외우는 게 굉장히 어려웠다. 일상적인 단어보다는 고상한 류의 단어가 많아서 단어를 평상시에 보통 사람들이 주로 쓰는 말들보다 조금 다른 것을 일상적으로 표현해야 되는 것이 힘들었다"고 전했다.

'커피메이트'는 카페에서 만난 희수와 인영이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가 되며 걷잡을 수 없는 미묘한 감정의 휩싸인 둘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고 이예람 추행' 중사 7년형…유족 "가해자에게 너무 따뜻한 법"
  • 조응천 "검사 오래하면 'XX' 입에 붙어…조금 억울할 것"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