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브래드 피트 “봉준호의 ‘옥자’ 놀랍다…韓감독과 작업해보고파”

기사입력 2017-05-22 15:3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할리우드스타 브래드 피트가 한국 영화를 비롯한 봉준호 감독에 대한 흥미로움을 드러냈다.
브래드 피트는 22일 오후 CGV 청담시네시티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워 머신’(감독‧주연 브래드 피트) 언론시사회 및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한국 감독, 영화, 배우들에 대한 관심이 워낙 크기 때문에 언젠가 함께 할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옥자’를 통해 본 봉준호 감독의 경우는 정말이지 매우 특별한 능력을 지닌 사람 같다”면서 “재미를 선사하면서도 사회적인 이슈와 메시지를 잘 담고 있다. 개성이 뚜렷하다”고 했다.
이어 “최근 화제가 된 ‘옥자’ 역시 너무 좋았다”면서 “공개가 되고 나면 좋은 반응을 얻지 않을까 싶다. 그동안 워낙 도전적이면서도 강렬한 작업들을 통해 다양한 공부를 해왔기 때문에 박찬욱을 비롯한 봉준호 등 비범한 능력을 지닌 한국 감독들을 흥미롭게 여기고 있다”고 극찬했다.
이와 함께 “현재 백수 상태이기 때문에 앞으로 좋은 기회가 온다면 함께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미 육사 출신으로 2009년부터 이듬해

까지 아프간 주둔 미군 및 연합군 총사령관을 지낸 스탠리 맥크리스털 대장이 겪게 되는 인생의 파고를 현실과 패러디의 미묘한 경계 사이에 담아낸 작품. 기자인 마이클 헤이스팅스의 저서 '더 오퍼레이터스(The Operators)'를 원작으로 한다. 오는 26일 공개.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