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제는 말해도...”, 정형돈 `도니도니 돈까스` 언급

기사입력 2017-06-23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형돈. 사진l현대홈쇼핑 방송화면 캡처
↑ 정형돈. 사진l현대홈쇼핑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권성미 인턴기자]
정형돈이 이수근과 JTBC판 주말 예능으로 출격하는 가운데, 정형돈이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2013년 '도니도니 돈까스 사건'이 재조명 되고 있다.
도니도니돈까스는 일명 '정형돈 돈까스'로 유명했다. 지난 2011년 야미푸드는 방송인 정형돈과 손잡고 통등심 돈까스를 선보였다. 홈쇼핑에서는 출시 1년 만에 500만팩 이상 팔려 화제가 됐다.
그랬던 도니도니돈까스가 이제는 흔적도 찾아볼 수 없게 된 것은 2013년 육 함량이 법정 기준에 맞지 않다는 이유로 논란이 돼 검찰수사를 받은 이후 매출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당시 검찰은 도니도니돈까스를 만든 야미푸드 공장을 수사했고 야미푸드 김모 대표는 육류 함량 미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었으며, 정형돈은 유명 연예인으로 '책임 회피'라는 불똥을 맞아 사과해야 했다. 벌금형으로 사건은 일단락됐다.
정형돈은 이 일에 대해 23일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정형돈은 "그동안 누구도 저와 업체의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 막상 말을 하려고 하자 다른 걸 물어보기 바빴고 더욱 언론 앞에 설 용기가 없었죠. 정권이 바뀌었고 이제라도 억울함을 풀어보고자 한다"고 말을 꺼냈다.
이 인터뷰에서 정형돈은 "우리 돈까스가 수분을 제외하지 않고 중량을 표시했다는 점이 문제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가 4대 악으로 지정한 것 중 불량식품에 대한 표적 수사로 희생양이 됐다고 전해 들었다. 명확한 기준이 없었는데 우리에게만 가혹했던 걸 보면 어

느 정도 무게가 실린다. 나는 괜찮았지만 업체 사람들 모두 굉장히 힘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정형돈, 이수근, 김영철 문세윤, 박성광 등은 JTBC판 주말 예능에 출연한다. 일요일 오후 편성을 논의중이며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smk9241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청와대 민정 '부실 검증' 정황…책임론 불가피
  • 추미애, 라임·윤석열 가족사건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배제"
  • 인천서 독감 백신 맞고 이틀 뒤 숨져…"부검 후 조사"
  • "담배 피우지 마" 격분…병실서 흉기 난동 후 방화
  • '사람이 먼저다' 문구 만든 최창희, 국감서 류호정에 "어이!"
  • '어선 NLL 넘어가는데' 해경은 손 놓고 군은 늑장 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