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추블리네가떴다` 훌쩍 자란 추사랑, 몽골로 떠난 가족들

기사입력 2017-08-26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SBS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과 야노시호가 사랑이를 데리고 몽골로 떠난 이유가 공개됐다.
26일 방송되는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국민 베이비’에서 어느덧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훌쩍 성장한 7살 사랑이의 도쿄 일상이 전파를 탄다.
깜찍한 외모와 넘치는 애교를 전했던 추사랑은 어엿한 꼬마 숙녀로 돌아왔다. 추사랑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피아노 영어 한국어 체육 미술 체조 등 엄마 아빠 못지않은 빽빽한 학원 스케줄을 소화하며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제작진은 “사랑이는 아빠, 엄마의 도움 없이도 혼자서 학원에 다니고 한국어와 일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모습으로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혼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성장하고 있는 모습도 여과 없이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에 추성훈 야노시호는 추사랑이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 가족이 함께하는 여행을 결심하게 됐다. 두 사람은 사랑이에게 좋은 경험이자 교육이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바쁜 스케줄을 모두 접고 오롯이 추사랑을 위핸 스케줄을 조정했다.
그들이 택한 여행지는 대자연 속에서 동물과 교감하며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곳, 몽골이었다. 바쁜 스케줄의 도시를 벗어나 새로운 환경

에서 낯선 이웃과 소통하며 14일 동안 현지인처럼 살아보기로 한 ‘추블리네’가 과연 몽골 환경에 잘 적응하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지, 국민 베이비에서 이제는 어린이로 성장한 사랑이의 모습은 이날 오후 6시 20분 ‘추블리네가 떴다’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in999@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정면돌파…"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젤렌스키 "푸틴, 전쟁 지속하겠다는 신호 보내…외교적 협상 불가능"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