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턴` 신성록X봉태규, 윤종훈 죽이려 위협 “깨어나면 골치 아프다”

기사입력 2018-02-14 2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리턴' 신성록과 봉태규가 윤종훈을 위협했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 16회에서는 김학범(봉태규 분)과 오태석(신성록 분)이 서준희(윤종훈 분)의 병실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학범과 오태석은 “준희야, 우리 왔다”면서 병실로 들이닥쳤다. 서준희는 중상을 입어 깨어나지 못하는 상태였다. 그럼에도 김학범은 “준희야, 준희야”라며 서준희를 불렀다.
이어 김학범은 서준희의 상태를 확인하고 “야, 이 새끼 아픈 거 맞네. 그래도 이렇게 보니까 반갑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있으면 마음이 아프고, 혹시 깨어나면 골치가 아프고

”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어 김학범과 오태석은 서준희에 접근해 목으로 손을 뻗었다. 두 사람이 서준희의 목을 조르려던 순간, 병실에 강인호(박기웅 분)가 도착했다. 강인호는 “너희 뭐냐. 왜 나만 두고 오냐”면서 의문을 드러냈고, 오태석은 “네가 아직 돌아다니기 힘들까봐 그랬다. 준희 잘 버틸 거다”라면서 급히 상황을 수습했다.

화제 뉴스
  • 미국 폭동 뭐길래 한국 교민 사회까지 피해 속출
  • '돈 봉투 만찬' 안태근, 징계 확정…사표 수리
  • '브라질의 기적' 코로나로 혼수상태 빠졌던 영아 '완치'
  • 이낙연 "과제 너무 많아서 머리 무겁다"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인공피부 개발 '화제'…사람같은 로봇손' 앞으로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