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는 형님’ 강호동, 독특한 MV 콘셉트에 “몰래카메라 같다” 의심

기사입력 2018-02-17 2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는 형님’ 뮤비대전 사진=JTBC
↑ ‘아는 형님’ 뮤비대전 사진=JTBC
[MBN스타 김솔지 기자] 강호동이 유세윤이 연출하는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몰래카메라’로 의심했다.

17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 뮤직비디오 대전 2탄에서는 각 팀의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강호동, 김영철, 민경훈, 김희철은 음원 발매를 앞두고 승부를 통해 뮤직비디오 최강자를 가리기로 했다. 각 팀은 감독을 맡게 된 유세윤, 송은이, 신동과 손을 잡고 촬영에 들어갔다.

최근 진행된 ‘아형 뮤비 대전’ 녹화에서는 각 팀의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는 강호동이 신곡 ‘복을 발로 차 버렸어’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몰래카메라로 의심하는 장면이 담겨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감독을 맡게 된 유세윤의 독특한 촬영 콘티를 본 후 끊임없이 “왠지 몰래 카메라 같다”고 말하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본격적인 뮤직비디오 촬영이 시작되자 촬영장에 신기한 장비들이 등장했다. 마치 예능 프로그램 촬영을 방불케 하는 설정에 강호동은 더욱 “몰래카메라가 맞다”며 확신했다. 강호동은 급기야 현장 곳곳을 뒤지며 카메라를 찾아보기도 했다.

이날 ‘아형 뮤비대전’ 녹화에서는 강호동뿐만 아

니라 민경훈 김희철의 ‘후유증’, 김영철의 ‘안되나용’의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메이킹 영상이 상영된 후에는 각 팀의 신곡 무대가 이어졌다.

‘아형 뮤비 대전’ 최종 우승팀은 온라인 시청자 투표를 통해 정해지며, 1등을 차지한 팀은 뮤직비디오 풀 버전을 공개하는 특권을 가진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원순, 배낭 메고 공관 나선 후 연락두절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폐기 고기 빨아 쓴' 송추가마골 갈비…사과문 공개에도 '공분'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