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황금빛’ 김병기, 박시후 문자에 쓰러졌다…박시후 급히 병원行

기사입력 2018-02-17 22: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사진=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처
↑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사진=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자신의 문자를 받고 김병기가 쓰러졌다는 연락에 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이 노회장(김병기 분)이 쓰러졌다는 소식에 병원으로 향했다.

최도경은 서지안(신혜선 분)과 마지막 데이트를 하던 중 노

회장이 쓰러졌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특히 노회장이 자신의 문자 때문에 쓰러졌다는 사실에 휘청거렸다.

이를 본 서지안은 최도경을 걱정했다. 두 사람을 따라왔던 서지수(서은수 분), 선우혁(이태환 분)도 나타나 창백해진 최도경을 걱정했다.

최도경은 서지수에 서지안을 부탁하고 급히 병원으로 향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