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오래 기다렸어요”…‘무한도전’ H.O.T., 17년 만의 만남이 의미하는 것(종합)

기사입력 2018-02-18 0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무한도전’ H.O.T. 사진=무한도전 방송 캡처
↑ ‘무한도전’ H.O.T. 사진=무한도전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무려 17년 만의 만남이다. 긴 공백이 무색할 만큼 H.O.T.와 팬들은 서로를 향한 그리움과 애정을 변함없이 간직했고, ‘무한도전’을 통해 이를 나누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토토가3 H.O.T.’편이 그려졌다. 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H.O.T.는 이날 방송을 통해 17년 만에 재결합해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본격적인 준비에 앞서 H.O.T.는 재결합에 대한 각자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장우혁은 “너무 하고 싶다. 그만큼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토니안은 “제 마지막 인생 목표를 꼽는다면 함께 무대에 한 번 서는 거다. 어느 무대든 꼭 한 번은 (서고 싶다)”고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문희준 역시 “한 번 정도만이라도 무대에 다섯 명이 서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간절하다”고 털어놨다. 이재원은 “그룹 활동을 5년을 했고, 해체 이후 16년이 지났다. 3배 가까이 지났다”면서 “각자의 생각이 다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강타는 “저희 팀 색깔이 만나서 얘기하면 서로 존중하는 게 커서 의견이 달라도 싸우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의견이 좁혀지지 않을 때가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H.O.T. 멤버들은 재결합 제안을 받고 각자의 판단에 따라 ‘무한도전’에 출연을 결정했다. 이에 강타, 토니안, 문희준, 이재원이 순서대로 모습을 드러냈고, 마지막으로 장우혁이 등장할지 모두 초조해하며 기다렸다.

얼마 지나지 않아 장우혁이 모습을 드러냈고, 이를 본 멤버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토니안은 “기쁘고, 기분 좋은데 조금 이상하다”면서 “이런 기분은 처음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재원은 “장소도 저희가 활동 당시 출퇴근했던 장소인데 밖에 팬들이 있을 것 같고, 같이 있으니까 기분이 묘하고 좋다”고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강타는 “가끔 머릿속으로 생각 해봤다. 다섯 명이 지금 모습으로 같이 서있는 모습을. 사실 지금 안 믿긴다”라고 말했다.

문희준은 “H.O.T.라는 이름을 방송에서 언급할 때 출신이라는 말을 점점 하게 되더라. 이렇게 다섯 명이 방송국에 모이니 정말 무대에 설 수 있는 건가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멤버들은 ‘토토가3’ 재결합 기준인 노래방 점수 95점을 넘기 위해 오랜만에 마이크를 잡았다. ‘We are the future’, ‘전사의 후예’, ‘캔디’가 연달아 실패했고, 마지막으로 선곡한 ‘빛’으로 성공해 모두 환호했다.

공연 확정 후 멤버들은 연습에 열중했다. 다섯 명은 공연 선곡부터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고, 예전 안무의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함께 노력했다.

이후 다시 모인 ‘무한도전’과 H.O.T.는 공연 방청 당첨자에 직접 연락해 당첨 소식을 알렸다. H.O.T. 멤버들은 팬들과 통화를 하며 반가운

인사를 나누면서도 “오래 기다렸다” “다시 돌아와줘서 감사하다” “사랑한다” “다시 10대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등 팬들의 진심이 담긴 말에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공개된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오랜 기다림 끝에 무대에 올라 팬들과 감격스러운 만남을 가진 H.O.T.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원순, 배낭 메고 공관 나선 후 연락두절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폐기 고기 빨아 쓴' 송추가마골 갈비…사과문 공개에도 '공분'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