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예학영, 음주운전 적발 `면허 정지 수준`…마약 사건 이어 또

기사입력 2018-02-18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모델 겸 배우 예학영(35)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17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예학영은 지난 16일 오전 7시 55분께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경찰에 적발됐다.
발견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7%로 조사됐다. 경찰은 예학영을 술을 마시고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조만간 예학영을 불러 음주운전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예학영은 앞서 2009년 마약을 밀반입해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서울경찰청 마약수사대에 의해 불구속 입건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당시 예약영은 징역 2년 6개월에 집혱유에 4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받았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