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인사이드] ‘배틀트립’ 최정원·김지훈, 이게 바로 인생여행이지

기사입력 2018-02-18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틀트립 최정원 김지훈 사진=배틀트립 캡처
↑ 배틀트립 최정원 김지훈 사진=배틀트립 캡처
[MBN스타 손진아 기자] ‘배틀트립’에 출연한 최정원, 김지훈이 북부 캘리포니아의 대자연을 만끽하는 인생 여행을 즐겼다.

지난 17일 KBS2 ‘배틀트립’에서는 가수 한동근이 스페셜 MC로 활약한 가운데 최정원, 김지훈과 걸스데이 유라, 민아가 ‘미 서부 캘리포니아 여행’의 여행 설계자로 나섰다.

첫 번째 여행 설계자인 최정원, 김지훈은 ‘북 캘리 꼬꼬 투어’란 투어명으로 샌프란시스코와 캘리포니아 북부 외곽으로 여행을 떠났다. 샌프란시스코는 북부 캘리포니아의 중심이자 미국인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도시 1위. 두 사람은 샌프란시스코와 외곽의 자연부터 맛집까지 두루 섭렵했을 뿐 아니라 절친답게 아웅다웅한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북 캘리 꼬꼬투어’의 첫날은 최정원이 설계한 샌프란시스코 여행, 둘째날은 김지훈이 설계한 캘리포니아 북부 외곽여행으로 구성됐다. 여행 첫 날 최정원-김지훈은 영화 ‘인사이드 아웃’의 촬영지인 롬바드 스트리트를 찾았다. 최정원은 김지훈을 위해 오픈카를 렌트했다며 그의 기대를 높였다. 그러나 최정원이 렌트한 오픈카는 꼬마 자동차 붕붕이를 떠올리게 하는 앙증맞은 사이즈의 삼륜 오픈카. 이에 김지훈이 실망하며 투덜거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실망도 잠시 김지훈은 불꽃 드리프트를 선보이며 세계에서 가장 구불구불한 길인 롬바드 스트리트에서 레이서로 변신했고 마치 ‘인사이드 아웃’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스릴 넘쳤던 오픈카 드라이브 후 최정원-김지훈은 샌프란시스코 해안을 즐길 수 있는 피셔맨스 워프를 찾았다. 두 사람은 24시간 바다사자를 볼 수 있는 피어 39를 방문해 사람들과 함께 일광욕을 즐기는 바다사자들에 신기해했다. 이어 둘은 높은 가성비와 시선 강탈하는 비주얼을 자랑하는 해산물 맛집에서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하는가 하면 메인 메뉴였던 ‘게’를 활용한 아재 개그를 작렬, 깨알 웃음을 안겼다.

첫 날 마지막 코스로 최정원, 김지훈은 샌프란시스코의 상징이자 절대 끊어지지 않는 다리인 금문교를 찾았다. 두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을 절로 떠올리게 하는 금문교의 환상적인 야경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둘째날 여행 설계자인 김지훈은 첫 날 맺힌 오픈카의 한을 풀고자 최고급 차를 빌렸고, 본격적인 여행 시작에 앞서 중급 여행자를 위한 코스라며 강한 자부심을 보여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지훈이 설계한 캘리포니아 북부 외곽 여행의 첫 코스는 캘리포니아 와인의 중심지인 ‘나파밸리’. 한편 김지훈은 여행 설계 당시 “술 마시면 얼굴이 굉장히 선정적으로 바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의 말대로 나파밸리 와이너리로 향하는 와인 트레인 안에서 제공되는 식전주부터 김지훈은 얼굴이 붉게 달아올랐다. 이어지는 와이너리에서의 시음에 김지훈은 CG 오해를 불러 일으킬 만큼 얼굴이 빨개졌다. 이에 최정원은 김지훈에게 “핑크보이”란 별명을 지어줬고 그를 놀리며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이어 최정원, 김지훈은 북부 캘리포니아 여행의 꽃으로 여겨지는 요세미티 국립 공원으로 향했다. 이곳은 김지훈이 샌프란시스코를 여행지로 꼽은 단 하나의 이유로 시청자들의 관심이 더욱 쏠렸던 곳. 요세미티 국립 공원은 미국 서부의 3대 국립 공원 중 한 곳이자 전세계인이 가장 많이 찾는 국립 공원이다. 입구부터 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장관들이 연속으로 펼쳐지며 최정원-김지훈은 물론, 시청자들로 하여금 감탄을 금치 못하게 했다. 두 사람은 공원 안에 위치한 북미에서 가장 높은 폭포인 요세미티 폭포를 찾았다. 이곳에서 김지훈은 자신을 놀린 최정원에게 복수라도 하듯 열정을 다해 사진을 찍어주는 척 하며 코믹한 영상을 찍어 웃음을 자아냈다. 폭풍 인증샷을 남긴 두 사람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가족 휴가를 보냈던 공원 안의 레스토랑을 찾아 “인생 송어”라며 송어 스테이크를 극찬했다. 그러나 극찬과는 반대의 미적지근한 맛 표현에 MC들이 “이게 최선이냐”며 먹방 리액션을 포기하게 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식사를 마친 최정원, 김지훈은 세계에서 가장 큰 바위이자 클라이머들이 가장 오르고 싶은 암벽 1위로 꼽은 ‘엘 캐피탄’을 찾아 북부 캘리포니아의 자연을 만끽했다. 특히 김지훈은 엘 캐피탄의 웅장함에 영감을 받아 즉석에서 뮤직 비디오를 찍었다. 그는 엘 캐피탄 곳곳을 누비며 사냥감을 쫓는 한 마리의 퓨마로 변신했고 몸 사리지 않는 연기 투혼으로 배꼽을 강탈했다.

마지막으로 최정원, 김지훈은 요세미티 국립 공원의 드넓게 펼쳐진 초원에서 캠핑을 즐겼다. 여행 내내 티격태격했던 두 사람도 비주얼 폭발하는 캠핑 요

리 앞에서는 한 마음 한 뜻이었다. 최정원-김지훈은 군침 도는 캠핑 요리와 나파밸리에서 공수해 온 와인으로 분위기를 내며 캠핑에 심취했다. 이어 둘은 나무에 나란히 누워 밤하늘의 쏟아지는 별을 바라보며 감성을 폭발시켰고 급기야 김지훈이 UN의 노래를 부르며 웃음과 함께 캘리포니아 북부 여행은 마무리 됐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