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이용수PD "일대일 데이트, 미묘한 연애감정 부각될 것"

기사입력 2018-02-19 1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XtvN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의 글로벌 심쿵남녀가 설렘과 짜릿함을 전할 일대일 데이트를 시작한다.
19일 방송되는 글로벌 심쿵 로맨스 XtvN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2회에서는 글로벌 심쿵남녀가 단 둘이 만나 데이트하며 단체합숙 때와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지난 방송 엇갈리는 로맨스 사이에서 서로를 1순위로 선택했던 한국의 김태준-일본의 마오 커플과 이란의 에이딘-모로코의 우메이마 커플의 데이트가 전격 공개되는 것.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몰고온 일본의 걸그룹 멤버 마오는 한국의 태준과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 서로의 얼굴을 보자마자 웃음으로 인사한 두 사람은 태준이 자라온 동네에서 추억을 공유하고 스키장에서 활동적인 데이트를 즐긴다. 그러나 항상 밝은 에너지를 자랑하던 마오가 데이트가 끝난 후 속마음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에이딘은 합숙 때 노래를 좋아했던 우메이마의 취향을 기억하고 자신의 특기인 디제잉을 가르쳐주며 데이트를 시작한다. 에이딘은 "우메이마의 심장을 뛰게 만들어 주겠다. 어제 꿈에도 나왔다"며 향수를 만들어 선물하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하는 등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 예정이다.
사랑통역단의 카운셀링은 더욱 섬세하고 흥미진진해진다. 양세형, 박나래, 에릭남, 써니, 나영은 두 남녀가 단체 생활과 일대일 데이트를 할 때의 차이점을 발견하고 표정과 대화로 속마음을 유추하며 자신만의 방법으로 썸의 단서를 해석한다. 5인 5색 카운셀링 중 과연 누구의 예상이 맞을지 지켜보는 것 또한 즐거움을 더한다.
연출을 맡은 이용수PD는 "오직 두 사람만 만나 데이트하며 다같이 합숙할 때는 몰랐던 면모를 알게 된다. 훨씬 달달하고 설레면서도 미묘하고 리얼한 연애 감정이 부각될 예정이다. 두 사람이 더욱 가까워지며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 속에 썸과 연애에 대한 문화적 차이도 많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편집 과정에서 인위적인 자막을 배제해 출

연자의 감정을 시청자에게 충분히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관전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XtvN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는 각양각국 청춘남녀들의 색다른 로맨스를 담은 글로벌 미팅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국경을 초월한 사랑을 찾기 위해 모인 글로벌 청춘들의 솔직과감한 썸과 연애를 선보인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금태섭이 집 팔 때 친문은 안 팔고 더 사"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6개월 '법정구속'…"항소하겠다"
  • 전남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영암 금정면사무소 폐쇄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