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YG 측 "악플러에 법적대응 절차…팬들 제보 부탁"

기사입력 2018-02-19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한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고질적인 악플러 퇴출을 위해 팬들에게 도움을 호소했다.
YG는 19일 오후 2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게시물이나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대한 자료 접수 안내문을 공지했다.
YG는 "당사는 앞서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말씀드렸다시피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한 고질적인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대응을 위해 자체적으로 자료를 수집하는 등 법적 대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며 "이에 팬 여러분들께 협조를 구하고자 하며,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게시물이나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대한 자료를 메일로 양식에 맞춰 제보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고 밝혔다.
앞서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의 요청대로 악플러들을 강력하게 처벌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YG 법무팀과 주요 임원들에게 전문 변호인단을 고용, 단순 경고 차원이 아닌 고질적 악플러들을 강력하게 고소 고발 조치할 것이라 공지한 바 있다.
다음은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많은 관심을 보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당사는 앞서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말씀드렸다시피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한 고질적인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대응을 위해 자체적으로 자료를 수집하는 등 법적 대응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팬 여러분들께 협조를 구하고자 하며,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게시물이나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에 대한 자료를 메일로 양식에 맞춰 제보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마라톤 대회 덮친 음주 차량…참가자 3명 참변
  • 중·고교 여자 화장실 몰카 잇따라 적발…범인은 남자 교사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