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진작가 로타, 성추행 의혹 부인 “촬영 중 모델 동의 구했다”

기사입력 2018-03-01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사진작가 로타가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최근 불고 있는 '미투 운동'과 관련, 사진작가 로타의 모델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서 5년 전 로타와 함께 사진 작업을 했다고 밝힌 A씨는 “(촬영 중) 자기 손가락을 물어보지 않겠느냐고...여성한테 한번은 그걸 시켜본다고 계속 어루만지고 그랬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촬영장을 급하게 빠져나왔고, 이후 로타는 “네가 너무 예뻐서, 참을 수가 없었다”라는 문자를 보내왔다고.

A씨는 로타가 촬영 사진을 보내왔는데, 어깨 위만 찍겠다던 당초 약속과 달리 전신 노출 사진들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삭제 요청을 드렸는데 너무 예쁘다고 이걸 어떻게 지우냐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성추행 주장에 대해 로타는 "촬영 중 모델의 동의를 구했었고 당시에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라고 부인했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속보] 서울중앙지검, 인천공항서 곧바로 남욱 체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티는 톰브라운, 슬리퍼는 몽클레어"…LA서 포착된 남욱 행색 반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