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추리의 여왕2’ 권상우, 첫 방부터 터졌다...성공적 복귀 신호탄

기사입력 2018-03-01 08: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배우 권상우가 ‘추리의 여왕 시즌2’를 통해 성공적인 안방극장 복귀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 권상우가 차진 연기와 리얼한 액션으로 그를 오매불망 기다려왔던 팬들의 갈증을 시원하게 해소 시켜줬다.
먼저 권상우는 시즌 1의 추리 파트너였던 최강희(유설옥)의 결혼식에 나타나 “이 결혼 반대야!”라며 다짜고짜 파투를 놓는 장면으로 시작부터 강렬한 인상을 새겼다. 이어 난데없이 등장한 그를 의아해하는 상대방에게 “나? 서동서 마약견”이라고 소개하며 시즌2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여전히 사건만 보면 피가 뜨겁게 끓어오르는 하드보일드 형사 하완승과 혼연일체 된 권상우는 1회에서부터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시즌2의 서막이 오르기가 무섭게 파트너 최강희와 결혼사기 사건을 파고들며 든든하게 서포트했을 뿐만 아니라 그녀와 변함없이 앙숙 케미를 뽐내 그들을 그리워했던 팬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더불어 아무도 따라올 수 없는 그만의 리얼 100% 액션도 업그레이드돼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결혼식장 안에서 사기단과 맨몸으로 결투에 나서 보는 이들의 심장을 바짝 조여들게 했고 대교 위에서 다수의 일당들에도 전혀 밀리지 않으며 제압, 명불허전 액션 제왕의 면모를 실감케 했다.
그만의 사랑스러운 츤데레 매력도 여전했다. 극 중 최강희를 ‘아줌마’라고 부르며 툴툴거리는 말투는 기본 탑재이지만 그

안에 그녀를 향한 걱정과 배려가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어 예기치 못한 순간 여성 시청자들의 심쿵을 유발한 것.
이처럼 권상우는 단 1회 만에 돌아온 하완승에 완벽하게 몰입, 시청자들에게 시즌1과 시즌2의 간극을 전혀 느낄 수 없는 연기를 선보였다.
한편 ‘추리의 여왕 시즌2’ 2회는 오늘(1일) 밤 10시 방송된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측, 어깨 '툭'친 윤석열에 "굉장히 무례한 행동…언짢았다"
  • 경기도 새 아파트 vs 서울 구축 아파트…'순간의 선택'이 수억 원 차이로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건강주사 맞고 온몸 피멍' 아옳이..."손발이 쫙 안 펴져" 후유증 고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