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맛보기] “비장한 손오공”…‘화유기’ 이승기, 피범벅 장검술 현장

기사입력 2018-03-01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화유기 이승기 사진=tvN
↑ 화유기 이승기 사진=tvN
[MBN스타 손진아 기자] ‘화유기’ 이승기가 용의 계곡 아래에서 포효하는 비피범벅 장검술 현장이 포착됐다.

이승기는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에서 옥황상제와 맞짱도 불사하는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 역을 맡아 독보적인 퇴폐미를 발산하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이승기는 금강고로인해 모든 요괴가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 진선미(오연서)를 사랑하게 된 손오공 역을 통해 오직 한 여자를 향한 돌직구 고백과 흑기사 면모까지 발산하며 안방극장의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7, 18회에서는 손오공이 스스로 금강고를 뺀 후에도 여전히 삼장 진선미를 향한 변함없는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손오공은 왕이 되기 위해 아사녀(이세영)를 이용해 거대한 악귀를 부르려는 강대성(송종호)에게 접근, 꼭 왕이 되라고 도발하면서까지 삼장 진선미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오는 3일 방송되는 19회분에서는 이승기가 비장한 표정으로 장검을 휘두르는 모습이 담긴다. 극중 손오공이 신녀 아사녀가 용을 부르는 곳인 웅장한 분위기의 용의 계곡에서 누군가와 결투를 벌이는 장면. 손오공은 긴 장검을 어깨에 드리운 채 위용찬 걸음으로 들어서는가 하면, 붉은 핏자국이 선명한 얼굴에 분노에 찬 표정으로 장검을 치켜든 채 어딘가를 노려보며 기를 끌어 모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불길이 치솟고 있는 사이에 선 채 결의에 찬 눈빛으로 힘껏 칼날을 내리꽂는 면모를 펼쳐냈다.

더욱이 손오공이 들고 있는 칼이 다름 아닌 손오공이 수렴동에 봉인했던 삼장의 칼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과연 손오공이 다시 삼장의 칼을 들게 된 사연은 무엇이며, 누구와 결투를 벌이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그동안 다수의 작품에서 ‘액션 승기’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해왔던 이승기는 이 장면에서 역시 삼장의 칼을 거침없이 휘두르는 뛰어난 검술 실력을 과시, 현장을 감탄케 했다. 특히 이승기는 액션 촬영을 앞두고 장검

을 든 채 몇 번이고 리허설을 반복하며, 기다란 장검을 몸에 익히기 위한 강한 의지를 보였던 터. 촬영이 시작되자, 이승기는 입술을 지그시 다문 채 단호하고 비장한 눈빛을 드리우며 이승기표 ‘오공 액션’을 폭발시켰다. 이승기의 무결점 검술 장면에 스태프들은 모두 “역시 이승기”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측, 어깨 '툭'친 윤석열에 "굉장히 무례한 행동…언짢았다"
  • 경기도 새 아파트 vs 서울 구축 아파트…'순간의 선택'이 수억 원 차이로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건강주사 맞고 온몸 피멍' 아옳이..."손발이 쫙 안 펴져" 후유증 고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