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인사이드] ‘마더’ 손석구, 광기 열연으로 ‘소름 엔딩’ 장식

기사입력 2018-03-01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더’ 손석구 사진=마더 방송 캡처
↑ ‘마더’ 손석구 사진=마더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마더’ 손석구가 광기 열연을 펼치며 숨 막히는 엔딩을 선사했다.

손석구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냉혹하고 잔인한 남자 설악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설악은 폭력을 가볍게 여기며 범죄도 스스럼없이 저지르는 인물이다. 손석구는 등골이 오싹해지는 열연으로 설악을 그리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지난 28일 방송된 ‘마더’ 11회에서 설악은 윤복(혜나의 가명, 허율 분)을 납치해 수진(이보영 분)과 수진의 엄마 영신(이혜영 분)에게 돈을 받아내려 했다.

또한 설악은 자신의 애인이자 윤복의 친모 자영(고성희 분)에게 설악을 향한 마음까지 이용했다. 윤복을 미끼로 모두를 심리적 고통 속으로 내몬 것.

설악은 윤복이 친모 자영으로부터 느꼈을 상처와 수진, 영신, 자영의 각기 다른 모성애가 극단적 상황에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지켜보며 즐겼다.

손석구는 광기 어린 눈빛과 표정으로 죄의식 없이 아이와 엄마를 고통스럽게 하는 설악의 악행을 그리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심장을 쿵쾅이게 만들었다. 운전을 하며 콧노래를 흥얼거리고, 야구공을 벽에 던졌다 받고, 휘파람을 부르는 등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행동들조차 화면 가득 서늘한 분위기로 채우며 묘한 긴장감을 유발하는 손석구의 연기는 시청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손석구는 날카롭고 치밀한 표현력으로 시청자로 하여금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폭풍열연으로 존재감을 펼치고 있다. 또한 시청자들은 ‘설악이 등장하는 매 순간 심장 박동이 빨라진다’는 상황을 공식처럼 받아들이게 될 정도다.

설악과 수진의 날 선 대립과 윤복을 찾는 숨바꼭질이 계속되는 가운데 절대 악인 설악으로 손석구가 어떤 캐릭터 열연을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누리호 발사 D-1, 잠시후 발사대로 발사체 이동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