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신아’ 강지환·김옥빈, 범인 검거 현장 공개...‘극과 극 카리스마’

기사입력 2018-03-01 1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과 김옥빈의 ‘에이스 형사’ 면모가 돋보이는 범인 검거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3월 3일 첫 방송될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KPJ)은 증거-팩트-논리로 사건을 물샐 틈 없이 추적하는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사건의 피해자에 빙의돼 기억의 조각들을 모아 수사를 이어나가는 막내 여형사 김단이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진실을 파헤치는 ‘신들린 추적 스릴러’다.
강지환과 김옥빈은 각각 ‘과학 수사의 화신’ 천재인과 남다른 직감의 소유자 여형사 김단 역을 맡아, 흥미진진한 공조 수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강지환과 김옥빈이 살인 사건 용의자를 검거하는 긴박감 넘치는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방울 소리와 함께 살인 사건의 피해자에 빙의된 채 지독한 살인의 고통에 시달렸던 김단이 당시의 기억을 되살리는 데 집중하며 피의자를 찾아 나선 장면.
끈질긴 추적 끝에 예사롭지 않은 기운의 용의자를 만나게 된 김단이 저돌적인 질문을 이어가며 용의자의 집에 들어선 가운데, 천재인이 유리창을 깨부순 후 집안으로 머리를 내미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흥미를 유발하고 있다.
스산한 기운에 공포심을 느끼던 김단의 모습과 여유롭게 현장에 침

투한 후 자신감 있게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천재인의 모습이 대비를 이루고 있는 것. 두 사람의 ‘따로 또 같이’ 수사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극과 극의 수사 방향을 보여준 천재인과 김단이 동시에 가리킨 범인의 정체는 과연 누구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작은 신의 아이들’은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trdk0114@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대장동 핵심' 남욱 귀국…검찰, 체포 뒤 영장 청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임원 욕설'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