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턴` 윤종훈, 신성록에 “나한테 왜 그랬어?”

기사입력 2018-03-01 22: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리턴' 윤종훈이 신성록에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는 오태석(신성록 분)이 서준희(윤종훈 분)에 위협을 가했다.
이날 오태석은 서준희의 휠체어를 끌며 산책했다. 그는 서준희에게 “그동안 우리한테 많은 일이 있었다”면서 “네가 기억하지 못하는 일도 있다”고 말해 의아함을 안겼다.
이어 오태석은 서준희 앞에 앉아 “우리가 미정이 누나 시신을 유기했다. 준희 네가 인호한테 덮어씌우자고 했다. 그래서 우리가 유기한 시신을 네가 도로 한 가운데에 버렸다”고 설명했다. 서준희를 떠보기 위한 거짓말이었다.
이에 서준희는 “장난을 쳐도 말이 되는 장난을 쳐라. 그런 장난은 죽은 미정이 누나한테도 예의가 아니다”라며 웃어 넘겼다. 오태석이 안도하며 휠체어를 잡은 순간, 서준희는 “나한테 왜 그랬어?”라고 물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에 오태석은 서준희의 휠체

어를 계단 쪽으로 천천히 밀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휠체어를 밀어 떨어트리기 전, 서준희는 “너 유럽 출장 갔다가 인호랑 범이한테만 선물 사다줬더라”라면서 전혀 다른 얘기를 꺼냈다.
그러면서 서준희는 “석아. 우리 형제 같은 사이지?”라고 물었다. 이에 오태석은 무표정한 얼굴로 “그럼. 형제 같은 사이지”라고 답하고 휠체어를 돌려 안도를 자아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전두환 옹호 발언' 尹에 "학생들 물고문도 잘한 건가"
  • "조국 추정 ID 누드사진 유포" 보도 기자, 국민참여재판서 무죄
  •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 배우 김동현, 억대 사기로 또 집행유예…"돈 빌리고 안 갚아"
  • "CPA 준비하던 외아들, 화이자 2차 접종 이틀 뒤 사망"
  • '오배달'에 환불 요청하니…"닭 파니까 우습냐" 찜닭 점주 '폭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