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아형’ 붐 “강호동 방귀소리, 나이 든 게 티나…애잔한 마음” 폭소

기사입력 2018-03-03 2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는 형님’ 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 ‘아는 형님’ 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아는 형님’ 붐이 방귀소리가 약해진 강호동에 나이가 들었음을 느꼈다고 밝혔다.

3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안소희와 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붐은 호동이가 나이가 들었다고 느끼는 순간으로 방귀소리 소리가 약해졌을 때라고 말했다.

붐은 “스타킹 할 때 쉬는 시간 옆 대기실을 사용했는데 ‘붐’이라며 나를 부르더라. 형이 화가 난 줄 알고 갔더니 뭘 드시고 계시더라. 나를 안 불렀다고 하더라. 어느 날은 호동이 형이 딱 그때 자는 타이밍인데 ‘붐붐붐붐붐’이라고 부르더라. 그런데 주무시고 계시더라. 그 소리(방귀소리)구나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강호동은 “너희들 마음대로 이야기해라. 내가 활용 당하겠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붐은 “요즘에는 수상한 가수 녹화하는데 강력함이 없더라. ‘쉐끼 붐’이라는 소리가 들리더라. 울컥하고 후배로서 애잔한 마음이 들었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시간대별로 재구성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정부, 재난지원금 사칭 문자 주의보…"링크 첨부돼 있으면 의심"
  • 안양 아파트 공사현장서 옹벽 무너져…1명 사망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