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박2일`데프콘, 엄동설한에 아이스크림 물고 목덜미 잡아

기사입력 2018-03-04 1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데프콘이 아이스크림을 먹다가 거품을 물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연가리 동계 야생 캠프' 2편이 방송됐다. 스태프들의 식사를 위해 잠시 민반집에 내려와 휴식을 취하던 멤버들은 저녁 복불복을 위해 다시 캠프장으로 올라갔다.
저녁 복불복은 5단계의 게임으로 진행됐고, 각 단계마다 저녁 식사 재료가 하나씩 걸려있었다. 이에 더해서 PD는 멤버들이 5개의 게임을 모두 성공시킨다면 6명 모두 실내 취침을 하게 해주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이에 멤버들은 의욕적인 모습을 보이면서도 "절대 못 한다는 거다"며 회의적인 말을 내뱉기도 했다.
1라운드 썰매 게임이 끝나고 시작된 2라운드 게임은 '아이스크림 빨리 먹기'였고, 제한 시간 100초 안에 6명은 릴레이로 아이스크림 한 통을 다 먹어야 했다. 먹성 좋은 데프콘이 마지막 주자로 나섰고, 시간이 촉박해지자 그는 통 안의 아이스크림을 긁어 모아 입 안에 우겨넣었다. 데프콘은 아이스크림 덩어리를 문 채 목덜미를 잡고 어슬렁거렸고, 김준호는 "얘 거품 물었어"라며

웃었다.
판정하기가 애매해지자 멤버들은 "삼킬 수가 없다. 겨울이라 안 녹아"라며 항의했다. 김준호는 "스태프들이 100초 안에 먹으면 인정한다"라고 말하자, PD는 그 제안을 수락하고 스태프 6명을 뽑아 동일하게 게임을 진행했다. 결과적으로 스태프들은 아이스크림 한 통을 비우는데 2분 30초가 걸렸고, PD는 멤버들의 2라운드 게임 통과를 인정했다.


화제 뉴스
  • '뒤끝 퇴직' 논란 김조원, 지난주 금요일에 청와대 떠났다
  • 식약처 "국내서 코로나19 치료제 13건·백신 2건 임상 중"
  • [속보] "영진607호 선장, 입국후 자가격리 중이던 지인 방문"
  • "북극 얼음 2035년께 사라질 것" 전망 나와
  • 섬진강 물난리, 4대강 사업 미포함 때문?…의견 분분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