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입대` 정용화 "잘 다녀올게요" 어색한 짧은 머리

기사입력 2018-03-05 0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입대를 앞둔 씨엔블루 정용화가 짧아진 머리로 작별인사를 건넸다.
정용화는 5일 오후 강원도 화천군에 위치한 15사단 승리신병교육대에 입소, 5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후 현역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정용화는 입대에 앞서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저 내일 입대를 합니다. 늘 건강 챙기시고, 이루고 싶은 꿈들, 목표 모두 이루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전 잘 다녀올테니 제 걱정은 하지 마시고, 그동안 늘 행복한 일만 가득하길! 잠시만 안녕"이라고 적었다.
함께 게재한 사진 속 정용화는 여느 이등병처럼 머리를 짧게 깎고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멋쩍은 듯 살짝 지어보인 미소가 인상적이다.
정용화는 올해 초 대학원 박사과정 부정 입학 논란에 휩싸였다. 경찰은 한 달 반 가량 조사 끝에 정용화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한 상황. 정용화가 입대함에 따라 향후 군검찰에서 관련 혐의 조사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사건에 대해 정용화는 "규정에 위반

된 것이 있다면 저에게 책임이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제 잘못에 대해서는 여전히 깊이 반성 중"이라면서도 "학업에 관심도 없으면서 군입대를 연기하려고 박사과정을 취득하려고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며 일각의 의혹을 반박하며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각종 논란 정면돌파 의지
  • 오리온,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
  • 정읍 하천에서 투망 작업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 [단독] 법무연수원 '좌천' 문찬석 사의 표명
  • 의암댐 실종자 가족 "춘천시가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
  • 임슬옹 무단횡단 보행자 사고 현장 "빗길에선 제한속도 40km"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