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널 지켜줄게, 사랑하니까”…‘화유기’가 남긴 것

기사입력 2018-03-05 0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주말 밤이 행복했습니다! 그뤠잇 ‘화유기’!”
‘절대낭만 퇴마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토일 안방극장을 환호하게 만들었던 ‘화유기’가 20회 방송분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 20회 분은 이날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6.9%, 최고 7.7%를 기록했다. 남녀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6.4%, 최고 6.9%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고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여자 40대 시청률은 평균 12.1%, 최고 13.4%, 남자 40대 시청률은 평균 11.3%, 최고 12.2%까지 치솟으며 인기를 모았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 전국 기준) 수도권 기준으로는 가구 시청률이 평균 6.9%, 최고 8%,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5.9%, 최고 6.7%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화유기’ 마지막 회에서는 기억을 잃은 손오공(이승기 분)이 천계의 배려로 인해 자신을 찾아온 삼장 진선미(오연서 분)와 재회한 후 특별한 하루를 보내면서 기억을 되찾는 모습이 담겼다. 흑룡과의 결투로 기억이 조각나버린 손오공은 천계와 우마왕(차승원 분)의 노력에도 수렴동에 박혀 금강고를 빼지 않은 채 무기력한 시간을 보내고 있던 상황. 결국 천계는 손오공이 금강고를 빼기 위해서는 기억을 되찾아야 한다며 삼장 진선미를 현 세계로 잠시 돌려보냈고, 삼장 진선미는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손오공을 찾아가 추억을 되짚어보는 달달한 시간을 가졌다.
결국 삼장 진선미의 노력으로 기억을 되찾은 손오공은 삼장 진선미 앞에서 직접 금강고를 빼 사라지게 만들었다. 그리고 “내가 지금도 예뻐?”라고 묻는 삼장 진선미에게, 손오공은 “어, 예뻐. 사랑하니까”라고 답해 삼장 진선미를 울컥하게 했던 것. 이어 손오공은 삼장 진선미에게 화안금정 한쪽을 주며 “진선미 잘 들어, 널 찾으러 갈 거야. 니가 어디에 있든, 어떻게 변하든 이제 나는 널 알아 볼 수 있을 거야. 내 이름을 기억해. 반드시 찾으러 간다”라고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그리고 얼마 후 다가온 헤어질 시간, 손오공은 눈앞에서 사라지는 삼장 진선미와 슬프지만 아름다운 ‘약속 이별’을 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우마왕은 자신의 아들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방물장수(임예진 분)의 손자 홍해아(정제원 분)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으로, 힘을 잃고 몸이 썩어가던 아사녀(이세영 분)는 저팔계(이홍기 분)를 찾아와 자신을 태워달라고 부탁한 후 마지막 순간 저팔계에게 “좋아했어요”라는 말을 남기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안겼다. 또한 흑룡을 불러내려했던 강대성(송종호 분)은 언론을 통해 만행이 퍼지면서, 자신의 비서에 의해 석관에 갇히는 비극적인 최후를 맞으며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마지막 회까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화유기’가 남긴 것들이 무엇인지 정리해봤다.
★“최고 애정하는 캐릭터들의 향연! 수고했다! 열일했다!”
-이승기-오연서-차승원, 캐릭터 싱크로율 200%를 자랑한 배우들의 열연!
‘화유기’가 시청자들로부터 무한한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캐릭터에 빙의 된 채 싱크로율 높은 연기로 극의 완성도를 높인 배우들의 열연에 있다. 군복무 이후 3년 만에 ‘화유기’로 돌아온 이승기는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으로 분해, 까칠해서 더 멋진 츤데레의 면모로 더욱 깊어진 남성미를 발산하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차승원은 천년 째 수행 중인 ‘젠들 요괴’ 우마왕이자 국내 최대 엔터테인먼트 회장 우휘역을 맡아 완벽한 수트핏과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때로는 웃음을 폭발시키는 반전 코믹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또한 오연서는 그동안 보였던 밝은 이미지를 버리고, 피의 주인 삼장이자 말 한마디로 손오공을 길들이는 ‘요괴 보는 여자 인간’ 진선미 역을 감정을 절제시킨 대사와 표정연기로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이들이 빠졌다면 ‘화유기’는 ‘팥 없는 찐빵’ ”
-이홍기-장광-성지루-김성오-이엘-이세영,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
이홍기-장광-성지루-김성오-이엘-이세영 등은 ‘화유기’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존재임을 매회에서 확인시켰다. 이홍기는 여인을 유혹하는 요력이 강한 돼지 요괴이자, 톱스타 P.K 로 활동하는 저팔계 역을 맡아, 순수한 사랑을 분출해내며 여심을 설레게 했고, 장광은 대기업 회장이자 손오공을 극진하게 모시는 막내요괴 사오정역으로, 중년의 ‘귀여움’을 드러내는 반전연기를 펼치며 웃음을 선사했다. 성지루는 손오공의 스승이자, 우마왕의 벗인 의뭉스러운 수보리조사 역을 맡아,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극에 반전을 주는 인물로 긴장감을 높였고, 김성오는 삼장 진선미가 운영하는 부동산의 유일한 직원이자 눈치는 없지만, 의리 있는 이한주 역으로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이엘은 우마왕의 충성스러운 오른팔 마비서 역으로 등장, 도발적인 외모와 보스에 대한 뜨거운 의리가 어우러진 매력녀의 모습을 선보였고, 이세영은 삼장의 피의 힘으로 환혼시가 된 진부자와 천년 넘게 봉인돼있던 왕을 모시던 신녀 아사녀로 극과 극 변신을 감행하며 이세영의 재발견을 이뤄냈다.
★“이 조합 그뤠잇!!”
-‘절대낭만 퇴마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킨 홍자매 작가, 연출진의 환상적인 콜라보!
작품마다 대국민 명대사를 만들어 내는, 관록의 필력을 가진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섬세함과 생동감 넘치는 연출의 환상적인 콜라보는 ‘화유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지지

를 이끌어냈다. 홍자매 작가와 최고의 연출진이 ‘요괴’와 ‘인간’의 만남이라는 다소 생소한 소재를 담은 ‘화유기’를 촘촘하게 담아내면서, ‘절대낭만 퇴마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탄생시킨 것. 나왔다하면 심쿵과 웃음을 선사하는 대사들, 볼수록 빠져들게 만드는 연출로 빚어낸 영상들이 안방극장에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하면서 주말 밤을 뒤흔들었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서울시, 아파트 '35층 이하' 고수…논란 일자 "50층 효과 가능"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