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김옥빈, 소름 돋는 예언 엔딩 ‘몰입도 폭발’

기사입력 2018-03-05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본격적인 ‘판’ 벌렸다!”
OCN 토일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과 김옥빈이 소름 돋는 ‘예언 엔딩’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폭발시켰다.
4일 방송한 OCN 2018 첫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 2회는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2.7%, 최고 3.1%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닐슨코리아) 특히 남녀 25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2.7%, 최고 3.2%를 기록하며 화제를 낳았다. 남자 40대 시청률은 평균 4%, 최고 5%, 여자 40대 시청률은 평균 4%, 최고 4.9%까지 치솟으며 폭발적인 지지를 얻었다. ‘작은 신의 아이들’ 2회 분은 새로운 실종 사건의 전말과 2년 전 놓친 연쇄살인범의 재등장, 두 사건을 잇는 거대한 연결고리로까지 판을 키우며, 올 상반기 최고 장르물의 등장을 입증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쇄살인범 한상구(김동영 분)를 놓친 후 2년 만에 우연히 재회한 천재인(강지환 분)과 김단(김옥빈 분)이 실종 4개월 만에 살아 돌아온 백아현(이엘리야 분)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리해가는 과정이 밀도 있게 그려졌다.
극중 김단은 송하그룹 외동딸 백아현의 추도식에 참석하던 중 피범벅 상태의 백아현이 4개월 만에 나타난, 아수라장 현장을 목격했다. 특히 살아 돌아온 백아현의 원피스에서 서로 다른 세 사람의 피가 검출되고, 그 중 두 사람이 지난 4개월 간 실종된 여자들의 혈흔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김단은 해당 사건을 원점에서 다시 수사하게 된 터. 백아현을 찾아간 김단은 묵묵부답 속에서도 백아현이 무의식적으로 흥얼거렸던 찬송가의 정체를 궁금해 했고, 뒤이어 해당 찬송가가 배경으로 흐르며 한상구가 재등장하는 신이 펼쳐져 소름 끼치는 반전을 안겼다.
이어 김단은 백아현이 약혼자의 프러포즈를 받던 도중 화재가 일어났고, 직후 감쪽같이 증발한 점에 주목하며 당시 유일하게 백아현의 생존을 주장했던 천재인을 찾아갔다. 이내 백아현과 약혼자가 있던 화재 현장이 한 편의 연극 무대처럼 펼쳐지며, 천재인과 김단이 현장에 극적으로 개입하는 듯한 모습으로 화면이 전환돼 시선을 자극했던 것. 두 사람은 증거물을 바탕으로 백아현이 계획적으로 접근한 약혼자에게 앙심을 품어 고의적으로 불을 내고, 사건 현장을 빠져나온 후 납치를 당했다는 ‘사이다 추리’를 펼쳐냈다.
그런가하면 천재인은 2년 전 동생 사망 사건에 대해 김단이 “그냥, 그게 보여요”라고 답하자 불신을 드러내며 김단과 실랑이를 벌였던 상태. 그 순간 방울 소리와 함께 한상구에게 총을 쏘는 천재인의 모습을 보게 된 김단은 “돌아올 거예요, 한상구”라고 말해 천재인을 분노하게 했다. 하지만 한상구를 죽이고 자멸하는 천재인의 미래 모습까지 직감한 김단은 또다시 천재인에게 “쏘면 안 돼요. 당신 사람 죽이고 견디지 못해”라고 예견하는 모습으로 극적 엔딩을 마무리했다.
특히 ‘작은 신의 아이들’ 2회에서는 실종 사건 후 살아 돌아온 백아현과 표정을 알 수 없는 사건 담당 검사 주하민(심희섭)이 본격 등판하며 미스터리함을 증폭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손에 땀을 쥐는 전개! 스릴 넘치고, 웃기고, 다 하는 드라마의 탄생!” “연쇄살인마 한상구 도대체 정체가 뭐냐, 천재인-김단과 언제 만나게 될지 궁금증 폭발!” “연쇄살인과 백아현 실종 사건의 연관성이 무엇인지 궁금해 미치겠다” “한 편의 연극을 보는 듯한 천재인과 김단의 추리 과정, 너무 신선했다” 등 열광적인 피드백을 쏟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백아현의 추도식에 참석한 김단이 자신도 모르는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혼란스러워 하고, 김단의 아버지 김호기(안길강 분)가 모양이 묘하게 다른 십자가를 몰래 간

직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또한 백아현의 아버지 백회장(이효정 분)이 ‘피 묻은 원피스’ 소식을 들은 후 왕목사(장광 분)를 찾아가 과거의 사건을 언급하며 “거래를 하러 왔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도 펼쳐져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3회는 오는 10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수도권에 13만 가구 추가 공급…'50층 재건축' 열리나?
  • 일본제철 "즉시항고 예정"…향후 자산 매각 절차는?
  • 코로나19 확진자 병원·격리자 별도 고사장서 수능 본다
  • 윤석열 작심발언 파문…검찰 내부 "권력기생 검사 부끄럽다" 비판
  • 서울시, 아파트 '35층 이하' 고수…논란 일자 "50층 효과 가능"
  • 나흘간 14명 사망·12명 실종…내일까지 최고 500mm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