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교수실 안마방 개조 성추행’ 박중현 전 교수 “불미스러운 언행 사과…깊이 반성 중”

기사입력 2018-03-05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BS 뉴스 12' 박중현 교수.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 'KBS 뉴스 12' 박중현 교수.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박중현 명지전문대 연극영상학과 전 학과장이 성추문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 전 교수는 4일 명지전문대학교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불미스러운 언행 때문에 말로 할 수 없는 분노와 고통으로 힘들어하고 있을 학생들에게 진정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빌겠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제 자신에 대해 환멸을 느낀다. 몰염치함에, 무지함에, 자신 밖에 몰랐던 그 치졸한 생각들 때문에 몸 둘 바를 모르겠고 그저 깊은 자책밖에 느껴지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박중현 교수 사과문. 사진|명지전문대 페이스북
↑ 박중현 교수 사과문. 사진|명지전문대 페이스북
이어 “왜 진작 이런 생각조차 못했는지, 모든 언행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자각하지 못했는지 정말 제 자신이 후회스럽다. 특히 여학생들에게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느끼게 한 저의 수치스러운 언행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저의 불미스러운 언행으로 학생들이 고통 받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을 때는 솔직히 당황하고 경황이 없었다”며 “이 일에 대한 제 잘못을 인정하지 않거나 회피하려고 사죄하는 마음을 전달하지 못한 것이 아니다. 오해 없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교수는 “용서라는 말을 쓰는 지금도 조심스럽다. 많이 고민하고 생각해서 용서라는 말을 썼다”며 “진정으로 마음 깊이, 정말

형언이 안되지만, 사죄하고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박 전 교수가 교내 영상편집실을 안마방으로 개조해 여학생들을 강제로 불러 안마를 시키고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한 사실을 보도했다. 명지전문대 연극영상학과 재학생 37명은 진정서를 제출했다.
410y@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반지하 참변' 막는다…장애인부터 임대주택 이주 시작된다
  • [제보M] "이번 주말 숙박비는 140만 원"…불꽃축제 노린 호텔 바가지 상술
  • [포커스M] '콜버스' '합승 택시'등 택시 대란 대안에 규제만 가득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이게 뭡니까' 나비넥타이 김동길 교수 별세…향년 94세
  • 메가스터디교육, '수학 1타' 현우진과 재계약 성공…주가 상승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